'오케이 광자매' 윤주상, 최대철 외도에 따귀 응징..."아닌 건 아닌 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8 22:45   수정 2021-05-08 22:47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 최대철 외도에 따귀 응징..."아닌 건 아닌 겨"

'오케이 광자매'(사진=방송 화면 캡처)

'오케이 광자매' 윤주상이 최대철의 외도에 따귀로 응징했다.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이 배변호(최대철 분)에게 이혼서류를 내미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이혼서류를 건네며 "보내줄게. 그 여자한테 가. 그 여자 집에서 당신 보는데 그제야 현타 오더라. 아파야 할 사람이 나라는 거. 사인하고 법원에서 봐"라며 입장정리를 했다. 이후, 이광남은 시어머니 지풍년(이상숙 분)을 만나 이혼하기로 했다고 전했고, 지풍년은 그 소식에 화색을 보였다. 지풍년은 "애만 데려오면 좋겠다 했는데 걔도 보통이 아니더라. 날 끌고 갔다"라며 괜히 신마리아(하재숙 분)을 탓했다.

이광남은 이혼 준비를 하며 결혼식 사진을 찢어버리고 짐 정리를 한 후 배변호를 호출했다. 또한 배변호를 위한 마지막 만찬을 준비했다. 이광남은 "당신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그렇게 밥 좋아하는데 밥도 안 줬다"라며 "마지막 만찬이라고 하기엔 소소하지만"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광남은 "나 같은 거 만나서 고생했다. 날 버리고 그 여자한테 가는 게 아니라 아이한테 가는 거라는 거 안다. 이렇게 만든 거 나다. 미안해. 진심으로"라고 말했고 배변호는 이광남의 말에 눈물을 보였고 두 사람은 오열하다 키스를 했다.

이후 오탱자(김혜숙 분)의 말실수로 배변호의 외도를 이철수(윤주상 분)에게 언급했고, 이후 이철수는 배변호의 뺨을 올려 붙이며 "아닌 건 아닌 겨"라며 분노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