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광벤져스, 하재숙의 머리끄덩이 잡아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09 16:15   수정 2021-05-09 16:17

‘오케이 광자매’ 광벤져스, 하재숙의 머리끄덩이 잡아챘다

오케이 광자매(사진= ‘오케이 광자매’)

“언젠가는 이렇게 한 번 맞붙을 일이었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고원희-이보희-김혜선이 ‘광벤져스’를 결성, 하재숙과 엉켜 ‘인간사슬’ 육탄전을 벌인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지난 8일 방송된 15회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0.2% 2부 25.9%를 기록하며 이날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수성, 무소불위 주말극 1위의 위엄을 확인시켰다.

무엇보다 지난 15회에서는 이광남(홍은희)이 결국 남편 배변호(최대철)와 이혼을 결정, 눈물을 펑펑 쏟으며 이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광남은 고심 끝에 배변호에게 이혼서류를 내밀었고, 배변호와 마지막 술 한 잔을 나눴던 상황. 돌아가려는 배변호와 오열 속에 포옹과 입맞춤을 한 이광남은 다음날 새벽, 떠나는 배변호를 지켜보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배변호의 혼외자 사실을 알게 된 이철수(윤주상)가 배변호를 찾아가 분노의 따귀를 날리면서 더 큰 파란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 9일(오늘) 방송될 16회에서는 전혜빈-고원희-이보희-김혜선이 하재숙과 뒤엉킨 채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인간사슬 육탄전’이 펼쳐진다. 극중 이광식(전혜빈), 이광태(고원희), 오봉자(이보희), 오탱자(김혜선)가 배변호의 사무실을 급습한 장면. 마침 배변호의 입에 음식을 넣어주던 신마리아(하재숙)의 모습을 목격한 오봉자와 오탱자는 신마리아에게 달려들어 머리채를 휘어잡고, 이광식과 이광태가 이를 뜯어 말리면서 아수라장이 된다. 이내 바닥에 주저앉아 신마리아를 노려보는 네 사람과 당당한 신마리아, 당혹스러워하는 배변호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난리법석이 된 ‘광벤져스 육탄전’의 결과는 어떻게 될지 호기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전혜빈-고원희-이보희-김혜선-하재숙의 ‘살벌한 인간사슬 몸싸움’ 장면은 지난 4월에 촬영됐다. 체력이 다소 요구되는 이 장면을 앞두고 다섯 사람은 리허설에서부터 꼼꼼하게 동선을 맞춰보며 빈틈없이 준비를 해나갔다. 전혜빈과 고원희, 하재숙은 선배 이보희와 김혜선을 시종일관 배려하며 단 번에 끝내자는 각오를 다져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이후 다섯 사람은 미리 연습한 대로 맞춰놓은 동작과 동선에 따라 촬영에 임했고, 다섯 사람의 환상적인 연기합이 빛을 발하면서 생동감 넘치는 장면이 완성됐다.

제작진은 “전혜빈-고원희-이보희-김혜선-하재숙은 온 몸을 내던지는 혼신의 불꽃 열연으로 이 장면의 맛을 제대로 살렸다”며 “이광남을 위해 나선 ‘광벤져스’와 신마리아의 한판 대격돌이 펼쳐질 ‘격렬 그 자체’ 명장면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6회는 9일(오늘)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