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 꿈결' 류진X박탐희 시어머니 기일 잊어... 윤해영 "효도는 셀프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3 21:54   수정 2021-05-13 21:56

'속아도 꿈결' 류진X박탐희 시어머니 기일 잊어... 윤해영 "효도는 셀프지"

'속아도 꿈결'(사진=방송 화면 캡처)

'속아도 꿈결' 류진과 박탐희가 시어머니의 기일을 잊었다.

13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는 금상백(류진 분)과 인영혜(박탐희 분)이 금민아(김인이 분) 일 때문에 급기야 시어머니 기일까지 잊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이날 금상구(임형준 분)는 아버지 금종화(최정우 분)가 재혼 후 어머니 제사를 잊은 것 같자 오민희(윤해영 분)에게 제사상을 차리라고 요구했다.

이에 오민희는 "효도는 셀프지. 당신은 364일 불효를 하다가 어머니 제사 때만 효자 코스프레를 하더라. 그리고 왜 내 차례야. 형님 있는데. 당신이 차려"라며 기일상 차리기를 거부했다. 그러자, 금상구는 "형수야 자기랑 자기 자식밖에 모르고 시댁 알기를 개떡같이 아는 사람인데 형 빌빌거리고 아니면 막내가 결혼도 못했는데 걔가 하겠냐. 나밖에 차릴 사람이 더 있어?"라고 답답해했다.

복장이 터진 금상구는 금상백에게 전화해 어머니 제사에 대해 말하며 "형은 큰 아들로 모든 혜택을 다 누리면서 어머니 기일을 모르냐?"라며 따져 물었다. 이에 당황한 금상백은 캘린더 수첩을 보며 "아무리 민아랑 당신 쓰러진 것 때문에라도 그렇지 그래도 어머니 기일을 잊다니"라며 황망해했고, 인영혜도 "분명히 며칠까지 기억하고 있었는데"라며 속상해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