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한 진상규명" "광주시민 존경" 여야 모두 5·18 추모 [여의도 브리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18 13:56   수정 2021-05-31 16:55

"완전한 진상규명" "광주시민 존경" 여야 모두 5·18 추모 [여의도 브리핑]


광주 민주화운동 41주년인 18일을 맞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이를 추모하는 논평을 냈습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5·18정신을 되새기고, 완전한 진상규명과 국민통합에 앞장서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아직까지 상처를 치유하지 못한 채 슬픔과 고통 속에 살아오신 유가족과 부상자분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소중한 역사다. 그러나 아직도 그날의 진실이 규명되지 않았고, 가해자에 대한 완전한 처벌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당시 전두환 신군부의 계엄군은 헬기와 전투기까지 동원해서 광주시민들을 학살하려 했다는 천인공노할 사실이 이미 밝혀졌고, 기관총과 저격수까지 배치해 시민들을 향해 조준사격 했다는 가해 군인들의 진술이 확보되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용빈 대변인은 "전두환 신군부의 '자위권' 주장이 거짓이라는 증거가 다시 한번 확인된 것이다. 그러나 전두환은 속죄도 사과 한마디도 없이, 자신은 죄가 없다는 인면수심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41년의 긴 세월 동안 5·18은 진실이 왜곡되고 국론분열의 도구로 악용되었다.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제정되고, 조사위원회가 조사를 개시한 지 1년이 지나고 있다. 조사위는 당시 계엄군이 광주에서 자행했던 민간인 학살, 암매장, 사망·상해·실종사건, 여성들에 대한 성폭력과 고문 사건 등 반인륜적인 만행들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미얀마에서는 5·18의 노래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지고 있다. 미얀마의 참담한 상황을 보며 같은 경험을 했던 광주는 분노하고 있다.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응원하고 지지한다"며 "5·18은 세계적으로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역사로 자리매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5.18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국민화합과 통합의 길에 앞장서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진정성으로 다가가겠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올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이하는 해이다. 비록 4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결코 잊을 수 없는 고통의 기억 속에서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광주의 희생과 정신을 잊지 않고 몸소 애국을 실천하고 계시는 광주시민과 전남도민께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습니다.

그는 "41년 전 시민군은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민주주의를 지켰고, 광주시민들은 난장판이 된 거리를 치우고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과 이웃에게 제공했다. 위기 속에서 발현된 시민 의식과 공동체 정신은 우리 사회를 한 단계 더 성숙시키는 모멘텀이 되었다"며 "5·18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와 '공동체 정신'은 특정 정당·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 국민의힘 또한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유가족들에 대한 책임 있는 예우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은 21대 국회에서 5·18 진상 규명을 위해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과 역사 왜곡 처벌을 위한 개정 법률안'을 통과시켰고,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보훈 의료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통과시키기도 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호남과 '동행'할 것이다. 몇 번의 방문과 사과가 아니라,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 진정성으로 다가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