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G20 보건정상회의서 "백신 생산허브 구축" 제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1 22:47   수정 2021-05-21 22:49

김 총리, G20 보건정상회의서 "백신 생산허브 구축" 제안


김부겸 국무총리(사진)가 취임 후 첫 외교활동에 나섰다. 김 총리는 21일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글로벌 보건정상회의'에 참석해 '백신 생산허브 구축'을 제안했다.

김 총리는 화상으로 열린 이번 회의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모든 나라에 공평하게 보급될 때까지 어느 한 나라도 안심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지금까지 개발된 백신이 신속하고 대량으로 생산될 수 있도록 생산기지를 추가 발굴하고, 원활한 기술이전과 원료 공급을 통해 백신 생산허브를 구축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백신의 신속한 대량 생산과 공평한 보급을 위한 해결책으로 기술이전과 원료공급 등이 완비돼야 한다"면서 "그간 국제사회의 백신 공급 노력에 한국이 기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WHO) 주도로 코로나19 백신·치료제·진단기기에 대한 공평한 글로벌 접근성 촉진을 위해 출범한 ACT-A(Access to COVID-19 Tools Accelerator) 활동에 참여해왔음을 언급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미래 팬데믹 방지를 위해서는 각국의 보건의료 시스템이 더 포용적이고 지속 가능하도록 재건돼야 한다면서 "한국도 보편적 의료보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보건취약국 지원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상회의는 '사전 녹화' 방식으로 진행됐고, 김 총리 외에도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등 G20 회원국과 초청국 등 26개국 정상급 인사, 세계보건기구 등 14개 국제·지역 기구 대표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결과문서로 팬데믹 대비·대응을 위한 공동행동 원칙을 담은 '로마 선언'을 채택했다.

한편, 총리실은 이날 김 총리의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보건협력 선도국으로서 한국의 위상을 한층 제고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