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의 청춘' 이도현X고민시, 서로를 위한 눈물의 이별…안방극장 '울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5 11:26   수정 2021-05-25 11:28

'오월의 청춘' 이도현X고민시, 서로를 위한 눈물의 이별…안방극장 '울컥'

오월의 청춘 (사진=방송캡처)


이도현과 고민시의 로맨스가 위기를 맞았다.

24일(어제)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7회에서 고민시(김명희 역)는 오만석(황기남 역)의 협박에 못 이겨 결국 이도현(황희태 역)과 이별을 택했다.

앞서 김명희(고민시 분)는 황희태(이도현 분)와 애틋한 첫 입맞춤을 나눈 뒤 귀가하던 중 괴한들에 의해 납치당했다. 황희태는 소중히 챙겨뒀던 그녀의 귀걸이가 부러진 것을 확인한 뒤 불길한 예감에 휩싸였고,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어제 방송된 7회에서는 황희태와 마주한 김명희의 싸늘한 태도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그녀는 그의 곁에 있으면 인생이 망가질 것 같다며 단호한 의사를 전했지만, 하숙집으로 돌아온 뒤 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황기남과 김명희 집안의 지독한 악연이 실체를 드러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황기남은 과거 그녀의 아버지 김현철(김원해 분)을 공산주의자로 몰아세웠고, 동네 형이었던 그에게 평생 안고 가야 할 낙인을 찍었다. 그로 인해 김명희는 고등학생 시절 대자보를 붙인 혐의를 홀로 짊어져야 했다. 출세욕에 사로잡힌 황기남과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힌 김현철 그리고 아버지의 낙인을 물려받은 김명희까지, 세 사람을 통해 그려지는 시대상이 안방극장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결국 황기남이 김명희의 여권 발급까지 막아버리자 황희태는 아버지에게 무릎을 꿇으며 매달렸다. 황기남은 간절하게 호소하는 아들 황희태에게 서울로 올라갈 것을 종용했고, 이수련(금새록 분)의 집안에 두 사람의 신혼집을 서울에 마련하겠다고 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방송 말미에는 광주를 떠나기 전 김명희를 찾은 황희태의 작별 인사가 그려져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황희태는 작별 후 멀어져가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뒤돌아봐 주길 기다렸지만 끝내 대문이 굳게 닫혔고, 김명희는 마당 안쪽까지 들어와서야 참았던 숨을 몰아쉬며 눈물을 쏟아냈다. 애처롭게 우는 두 사람의 모습과 황기남이 김명희에게 황희태와 헤어질 것을 협박하는 보안실 장면이 교차돼 이들의 이별이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왔다.

이렇듯 ‘오월의 청춘’은 과거부터 촘촘하게 얽힌 인물들의 관계성과 현재까지 이어지는 비극적인 사건들이 더욱 현실적으로 그려져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의 인연이 여기서 끝일지 아니면 또 다른 사건이 발생하게 될지 다음 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하고 있다.

한편 ‘오월의 청춘’ 8회는 오늘(25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