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겉과 속이 다른 무능한 4050 남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5 17:35   수정 2021-05-26 04:22

민주당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겉과 속이 다른 무능한 4050 남성"

‘더불어민주당의 현재 이미지는 독단적이며 말만 잘하고 겉과 속이 다른, 성과 없는 무능한 40~50대 남성으로 비치고 있음.’

민주당이 여론조사업체에 의뢰해 지난달 서울의 19~54세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시행한 집단심층면접(FGI) 조사에서 드러난 이미지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재·보궐 이후 정치지형 변화에 대한 결과 보고서’를 공개했다.

응답자들은 민주당 이미지로 당 색깔인 파랑(10.0%)에 이어 내로남불(8.5%)을 두 번째로 꼽았다. 무능하다, 거짓말, 성추행·성추문은 6~8위에 자리했다.

2030세대의 인식도 비슷했다. 내로남불(6.4%)이 4위였고 무능하다, 성추행·성추문 등 부정적 이미지가 10위권에 들었다. 2019년 8월 조사 때만 해도 2030세대가 떠올린 부정적 이미지는 상위권에 없었다. 무능(7위), 비속어·욕(13위), 내로남불(14위) 등은 후순위였다.

민주당 이미지를 의인화한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독단적이며 말만 잘하고 겉과 속이 다른, 성과 없는 무능한 40~50대 남성’으로 인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민의힘의 이미지는 긍정적으로 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의힘의 최초 연상 이미지로는 보수(11.5%), 빨간색(9.3%) 등 중립적 항목이 상위에 올랐다. 부패·비리, 친일파·토착왜구 등 부정적 이미지도 있었지만 리빌딩(새 인물 기용), 불도저(추진력) 등 긍정적 이미지도 언급됐다.

다만 국민의힘을 의인화한 이미지로 응답자들은 ‘돈과 권력을 중시하며 엘리트주의를 가지고 있는 50대 후반~70대 꼰대 남성’을 들었다.

보고서는 “민주당은 내로남불 이미지 탈피가 급선무”라며 “제 살을 베어내는 혁신적인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우주 개발에 관한 최상위 심의기구인 국가우주위원회를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소속에서 국무총리 소속으로 격상하는 등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사일 지침이 해제된 데 따른 후속 작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당초 이날 열릴 예정이던 부동산 정책 의총은 27일로 연기됐다. 이를 두고 당내 이견을 최종 조율하기 위한 ‘시간 벌기’라는 해석이 나왔다.

오형주/조미현 기자 ohj@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