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진국"…빈센조' 이달이 말하는 인성甲 송중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8 11:39   수정 2021-05-28 11:44

"진짜 진국"…빈센조' 이달이 말하는 인성甲 송중기


tvN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신흥 ‘신스틸러’로 떠오른 배우 이달이 드라마 비하인드 스토리를 깜짝 공개했다.

이달은 디지털매거진 무비위크(movieweek)와 인터뷰를 갖고 ‘빈센조’ 촬영을 마친 소감을 털어놨다.

극중 그는 이탈리아 마피아 빈센조(송중기)와 대립하는 조폭 박석도(김영웅)의 오른팔 전수남 역을 맡아 ‘짭새로이’, ‘금가동 박서준’이라는 애칭이 붙는 등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냐?”라는 질문에 이달은 “SNS나 인터넷을 잘 안 해서 몰랐는데 ‘십오야’ 출연 후에 친구들에게 연락이 많이 왔다”며 쑥스러워했다.

이달은 “예능이 처음이고, 카메라가 너무 많아서 긴장하고 경황이 없었다. 그래서 송중기 형님이 당시에 절 특별히 챙겨주신 것도 몰랐는데, ‘송중기가 사랑하는 짭새로이’라는 기사가 나간 걸 보고 새삼 감동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달은 ‘빈센조’ 종영 후 KBS2 새 드라마 ‘경찰수업’에 캐스팅 돼 촬영에 들어갔는데 여기서도 송중기의 사랑을 ‘찐’으로 느꼈다고. 송중기가 제작진에게 ‘우리 이달 배우, 잘 부탁한다’는 연락을 따로 해줬던 것.

이달은 “저보다 훨씬 바쁘시고 신경 쓰실 게 많으실텐데, 진심으로 챙겨주시는 게 느껴졌다. 저도 송중기 형님 같이 ‘진국’인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이달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던 드라마 비하인드와, 배우들과의 케미 및 에피소드 등에 대해서도 시원하게 털어놨다. 전수남이 바이바이벌룬 사무실로 찾아온 빈센조에게 컵 홀더에 믹스커피를 타서 준 것을 두고, “의도한 것이냐”, “숨은 뜻이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이달은 “귀여운 작은 컵인 줄 알았다”고 답해 깨알웃음을 자아냈다.

또 ‘금가프라자’ 여성 라인인 이향나-정지윤-서예화-김윤혜-전여빈의 캐릭터 중 실제 이상형을 털어놨고, 오디션을 통해 ‘빈센조’에 합류해 ‘짭새로이’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과정, 박서준과 과거 한 드라마에서 연기했던 인연, 배우를 꿈꾸게 된 계기와 극단에서 연기 활동을 했던 시절, 소속사 없이 홀로 고군분투 했던 무명 시절 등에 대해서 진솔하게 밝혔다.

‘빈센조’가 발굴한 값진 원석인 이달 배우의 인터뷰 풀 스토리는 ‘무비위크’ 유튜브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