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 시장에서도 인기 폭발"…2030들에 타깃 된 아파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30 11:48   수정 2021-05-30 16:15

"청약 시장에서도 인기 폭발"…2030들에 타깃 된 아파트


올 1분기(1~3월) 수도권 아파트 매수자의 절반가량은 전용면적 60㎡ 이하 소형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 증가와 집값 상승에 따른 ‘패닉바잉(공포에 의한 매수)’ 현상으로 20·30대 젊은 세대들이 내 집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서다. 대부분 규제지역인 수도권에서 비교적 대출이 쉬운 소형 아파트가 매수 타깃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가구 분화가 지속되는 만큼 소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활발한 소형 아파트 거래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1분기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전용 60㎡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총 4만1713가구였다. 전체 거래량(9만2468가구)의 약 45.1%에 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소형 아파트 거래량이 전체 거래량의 37.6%였던 것과 비교하면 1년 사이 7.5%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거래가 늘면서 가격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다. 지난달 수도권의 전용 41~60㎡ 아파트 매매가격지수(한국부동산원 기준)는 117.1로 지난 3월에 비해 1.62%포인트 올랐다. 중형 대형 등 총 6개 주택형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1월(111.5)에 비해 6.6%포인트 오른 셈이다.

업계에서는 수도권 소형 아파트 선호도 증가 요인을 1인 가구 확대와 20·30세대 젊은 세대의 내 집 마련 수요 증가 등으로 보고 있다. 통계청 조사 결과 2019년 1인 가구는 614만8000가구로 집계됐다. 전체 가구(2034만3000가구)의 30.2% 수준이다. 이 중 서울(21.1%) 경기(21.0%) 인천(4.8%) 등 수도권 1인 가구 비율은 46.9%로 전체 절반에 가깝다.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따르면 올 1분기 20·30대 아파트 매입 비중은 36.24%로 지난해 같은 기간(28.72%) 대비 7.52%포인트 증가했다.
◆대출 쉽고 환금성 높아
집값 상승도 상대적으로 몸값이 가벼운 소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을 높인 요인으로 꼽힌다.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6억8676만원으로 전년 동기(5억4921만원)보다 약 25% 올랐다. 수도권 지역 대부분이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이면서 대출은 어려워졌다. 현재 조정대상지역 내 9억원 초과 주택의 담보인정비율(LTV)은 30%, 9억원 이하는 50%다. 이 때문에 비교적 대출이 쉬운 9억원 이하 소형 아파트를 매수하는 수요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연구원은 “3.3㎡당 가격은 소형이 높을 수 있지만 소형이 중대형보다 매매가격이 상대적으로 낮아 부담이 덜하다”며 “매매가격 상승 속에 자금 여력에 제한적인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대출에 유리한 소형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어 희소성이 높은 것도 장점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114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 아파트 전체 공급 물량은 14만8431가구로 10년 전인 2011년(7만2969가구)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반면 전용 60㎡ 이하 공급 비중은 2011년 19.8%에서 지난해 29.7%로 10%포인트 증가했다. 그만큼 소형 아파트가 귀해졌고 수요는 많다는 설명이다.
◆청약 시장에서도 인기
아파트 내부 설계기술이 발전하면서 소형 아파트도 공간 효율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소형 아파트에도 4베이(방 3칸과 거실 전면향 배치) 판상(-자)형 구조가 적용되고 있다. 서비스 면적을 제공해 발코니 확장 시 실사용 면적이 크게 넓어진다. 또 안방 드레스룸과 팬트리 등 중형 못지않은 수납공간을 갖추는 추세다.

이 같은 장점 덕분에 소형 아파트는 청약 시장에서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월 경기 성남시에서 공급된 ‘판교밸리자이 2단지’ 전용 60㎡B는 1순위 평균 101.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경기 화성시에서 분양한 ‘반정 아이파크 캐슬 5단지’ 전용 59㎡B도 1순위 평균 경쟁률이 28.06 대 1로 높았다.

소형 물량이 포함된 신규 분양단지가 관심이다. DL이앤씨(옛 대림산업)는 경기 의왕고천지구 A-2블록에 ‘e편한세상 고천 파크루체’를 선보인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0층, 11개 동 규모다. 870가구를 소형인 전용 56~59㎡로 짓는다. 두산건설이 경남 양산시 상북면에서 공급하는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은 지하 2층~지상 최고 30층, 10개 동, 1368가구(전용 59~84㎡)로 이뤄진다. 이 중 절반가량인 674가구가 전용 59㎡로 공급된다. 한화건설은 경기 안산시 고잔동에서 ‘한화 포레나 안산고잔’을 내놓는다. 지하 3층~지상 29층, 3개 동, 449가구(전용 45~84㎡) 규모로 지어진다. 전체 가구의 84%인 377가구가 전용 60㎡ 이하로 구성된다.

은정진 기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