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다시 붐빈다"…CGV·제이콘텐트리 목표가 상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31 15:38   수정 2021-06-01 00:53

"영화관 다시 붐빈다"…CGV·제이콘텐트리 목표가 상향

코로나19로 지난해 영화관은 여름 성수기가 실종됐지만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고 지난해 개봉을 미룬 대작들이 줄줄이 관객을 찾는다. 여름을 앞두고 영화관 관련주가 꿈틀대는 이유다.

31일 CJ CGV는 7.73% 오른 3만3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3만4100원까지 오르며 52주 최고가를 찍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관객이 급감하면서 약세를 이어오던 CJ CGV 주가는 이달 들어 30% 넘게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30일까지 영화관을 찾은 관람객은 총 428만2596명으로 작년 10월 이후 7개월 만에 한 달 관람객 400만 명 선을 회복했다. 작년 5월 총관람객이 152만6236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80% 늘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날 CJ CGV 목표주가를 4만원으로 올리면서 “올해 7월 극장 관람객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의 60% 이상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동륜 KB증권 연구원은 “지연됐던 영화 개봉이 하반기부터 재개되면서 강한 수요 반등이 예상된다”고 했다.

메가박스를 운영 중인 제이콘텐트리 역시 이날 7.55% 오른 5만7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달 들어 한화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등이 목표주가를 올렸다.

영화 제작·배급사인 쇼박스 주가도 이날 6.53% 오른 4815원을 기록했다. NEW는 3.94% 상승한 1만5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영화산업이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은 만큼 ‘기초체력’인 재무구조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예컨대 지난해 말 기준 CJ CGV의 부채비율은 1412.7%에 달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발행 예정인 신종자본 전환사채는 올 7월 8일부터 보통주 전환권 행사가 가능한 만큼 당분간 ‘오버행(과잉물량) 이슈’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