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김명민X류혜영→김범X이정은, 짜릿한 정의구현 통수 엔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4 08:45   수정 2021-06-04 08:47

'로스쿨' 김명민X류혜영→김범X이정은, 짜릿한 정의구현 통수 엔딩

로스쿨 (사진=방송캡처)


‘로스쿨’ 김명민, 김범, 류혜영, 이정은의 ‘통수’ 작전에 ‘법꾸라지’ 정원중이 제대로 걸려들었다. 반전을 거듭한 정의구현 엔딩에 시청률은 전국 6.3%, 수도권 6.7%를 기록, 수목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지난 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 15회에서는 또다시 가짜 뉴스로 여론을 조작하려던 국회의원 고형수(정원중)를 타깃으로 짜릿한 통수 작전이 펼쳐졌다. ‘로스쿨즈’의 폭로 영상으로 공개 저격을 당한 고형수는 이들의 약점으로 루머를 생산했다. 그 화살은 먼저 전예슬(고윤정)에게 향했다. 학교 게시판에 여자 기숙사 키를 내어준 걸 문제 삼아 기숙사 퇴출을 요구하는 글이 올라온 것. 또한, 서지호(이다윗)의 아버지가 회사 자금을 횡령했다는 사실 확인도 안 된 루머, 그리고 학교 폭력 피해자인 쌍둥이 언니를 위해 나섰다 되레 고소당해 소년원 처리를 받았던 강솔A(류혜영)의 과거가 삽시간에 퍼졌다. 심지어 당시 이 사건을 담당했던 검사가 양종훈(김명민) 교수였다는 사실에 불미스러운 성 추문 스캔들까지 터졌다.

이것도 모자라 고형수는 한국대 총장과 교수들을 움직여, 스터디원 조예범(김민석)에게 폭로 영상을 공개한 채널로 본인의 사과 영상을 오픈하도록 압박했다. 하지만 이는 고형수와 이만호(조재룡)의 관계를 갈라놓았던 지략가 김은숙(이정은)의 큰 그림이었다. 공개 사과 자리에서 법안 발의 계획을 발표하고 싶다는 고형수에게 식상한 기자회견 대신 사과 영상으로 맞불을 놓으라 제안한 것. 이에 고형수는 무릎을 꿇고 “정치인으로서 아들을 제대로 못 키운 대가를 국민들을 위한 입법 활동으로 치르겠다”며 악어의 눈물로 호소하고, “김은숙 교수와 함께 데이트 폭력 처벌 강화 법안에 힘쓰겠다”고 다짐하는 영상을 만들었다. 인공 눈물을 넣고 미리 마련된 대본으로 ‘쇼’를 벌이는 장면을 조예범이 고스란히 찍고 있는 줄 모르고 말이다. 여론이 그에게 집중된 시점에 맞춰 이 영상이 공개됐고, 그의 본 모습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하지만 대중의 반응이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갔다. 마치 짠듯이 그를 감싸는 댓글이 퍼진 것. ‘로스쿨즈’는 앞서 루머를 퍼뜨린 특정 아이디를 옹호 댓글에서도 발견, 고형수의 여론 조작을 확신했지만, 확실한 물증이 필요한 상황. 이때 하버드 로스쿨 비교법 전문학자이자 변호사 ‘에리카 신’으로 소개됐던 미스터리의 핵 ‘강단’이 등판했다. 양종훈 교수와 고형수를 한 자리에 모은 그녀는 더 이상 동생 강솔A를 휘두르지 말라고 양종훈에게 경고했다. 화가 난 그가 자리를 뜨자, 내부고발 건이 다시 확대될 일이 없다고 고형수를 안심시킨 뒤, “약속대로 동생 관련 악플들 다 삭제하라”고 시켰다.

고형수가 강단의 지시대로, 조직원들을 시켜 실시간으로 댓글을 감쪽같이 지우자, 양종훈이 경찰을 대동하고 나타나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그리고 그때, 분노한 고형수를 바라보며 강단이 가발을 벗었다. 쌍둥이라는 점을 이용, 강솔A가 강단을 연기한 것. 앞서 그녀는 로스쿨 아지트까지 강단으로 등장, 동기들을 속일 수 있는지도 확인해보는 등 치밀하게 작전을 준비했다. 양종훈과 강솔A의 합작에 전율이 인 그 시각, 한준휘(김범)는 김은숙 교수, 서지호, 박근태(이천희) 변호사, 그리고 경찰들과 함께 댓글 조작 조직원들을 소탕했다. 앞서 주래동 뺑소니 사건 당일, 서병주(안내상) 보다 하루 빠르게 장례식장을 다녀와 차에 동승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고형수의 진술을 반박할 증거까지 나온 상황. 이번에도 교묘히 법망을 빠져나가려던 법꾸라지 고형수의 비리를 뿌리 채 뽑은 통쾌한 정의구현의 순간이었다.

한편 양종훈이 진형우(박혁권) 검사 측 참고인으로 법정에 나온 이유 역시 드러났다. 제청을 전제로 하는 위헌법률심판을 열기 위해선 죽은 법이나 다름없던 피의사실 공표죄를 화두에 올려놓아야 했고, 그래서 더 진검사를 강하게 몰아붙였다는 그는 이 법의 가장 큰 수혜자가 정치인들이라며, “대권 주자, 고위 공직자, 혹은 사회 지도층이 불법과 비리로 수사대상이 된다면 국민들은 더더욱 알권리가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서지호(이다윗)도 그 의미를 이해하고 수용했다. 합헌과 위헌이라는 법률적 견해만 다를 뿐 두 사람의 공동 타깃은 바로 고형수였기 때문. 동일한 목표를 향해 상반된 의견으로 공방을 벌일 두 사제의 의미 있는 대결을 앞두고 있는 ‘로스쿨’ 최종회는 오는 9일 수요일 오후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