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하늘의 그라운드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7 23:31   수정 2021-06-08 00:15

'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하늘의 그라운드로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은 이날 “유 전 감독이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 전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인천 지휘봉을 내려놓고 치료에 전념해왔다. 당시 “반드시 그라운드에 돌아오겠다”고 했으나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그는 최근 급격히 병세가 악화돼 통원치료 대신 병원에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빈소는 아산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1971년생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울산에 입단했다. 1999년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 입단해 J리그에 진출했고 2006년 울산으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마쳤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당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중용돼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특히 한국이 2-0으로 승리한 폴란드와의 예선 첫 경기에선 후반 중거리 쐐기골을 책임지며 한국의 월드컵 첫 승을 이끌기도 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