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서울 및 수도권 물류거점 공격적 확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8 13:48  

메쉬코리아, 서울 및 수도권 물류거점 공격적 확충


 -김포 풀필먼트센터, 송파 MFC 2호점 개소
 -라스트마일 배송 역량 극대화 노력


 IT 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김포 물류센터(FC)의 확장 오픈과 동시에 도심형 물류 거점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 송파 2호점을 개소했다고 8일 밝혔다. 


 김포물류센터는 기존 TC(중계센터)의 역할에서 제품의 포장과 보관, 배송, 반품 등 종합 물류 서비스 수행이 가능한 FC(풀필먼트센터)로 그 규모와 기능이 대폭 확장됐다. 냉장 및 냉동 식품 보관이 가능한 풀콜드체인 시스템을 갖췄으며 수 십대에 달하는 화물트럭의 동시 접안이 가능한 도크 설비도 완비했다. 그 결과 24시간 제품의 입출고가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특히 자동화 설비 도입으로 보다 효율적이고 신속한 시스템을 갖춘 점이 주목할 부분이다. 주문 받은 제품을 한 번에 담아 포장할 수 있는 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함으로써 수 십개에 달하는 박스의 동시 픽패킹이 가능하다. 또 소수의 운영 인원으로 보다 빠른 출고와 배송이 실현됐다.


 배송 지역별 자동 분류 시스템의 경우 픽패킹이 완료된 배송상자에 고유의 코드가 부여된 송장을 부착하면 코드를 카메라가 인식함으로써 지역별 배송 차량의 위치까지 이동시킨다. 이 모든 과정은 무인으로 자동 처리됨에 따라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한 배송 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 


 이 외에 냉장 및 초저온 냉동 설비가 가동되는 풀콜드체인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구축해 밀키트나 생과일음료, 냉동식품 등의 신선도를 일관되게 유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운영을 시작한 MFC 강남1호점에 이어 부릉의 두 번째 도심 내 소형 물류센터인 MFC 송파점을 개소했다. 그 결과 김포 및 남양 물류센터와 450여개 부릉 스테이션 등 물류거점과 실시간 연계해 도심 라스트마일 배송을 최대 2시간 이내로 완료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콜드체인시스템을 갖춰 밀키트 및 신선식품 보관이 가능하다. 또 MFC 강남 1호점과의 시너지로 배송 서비스 권역이 기존 강남구에서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 3구로 확대될 예정이다.


 메쉬코리아는 MFC 확장을 통해 식음료 위주의 배송 카테고리를 패션 및 잡화, 베이커리, 화장품 등으로 공격적으로 다변화하고 있다. 향후 MFC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내 50개, 향후 전국 300여개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형 유통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판매자가 소비자에게 직접 물건을 판매할 수 있는 D2C 생태계와 더불어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형태의 커머스 시장에서 토탈 물류 솔루션 제공자로 입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김포FC와 송파 MFC는 부릉의 토탈 물류 솔루션이 실질적으로 어떻게 적용되는지 직접 확인 가능한 IT 물류의 현장"이라며 "모든 고객사는 부릉의 IT 물류 서비스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팅크웨어, 빌트인 블랙박스 '아이나비 S 샷' 선봬

▶ 한국타이어나눔재단, 타이어나눔 상반기 선정기관 발표

▶ FMK, 마세라티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 동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