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왕' 김국진→이동국, '멋있는 녀석들'에 패배…최고 시청률 5.4%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8 09:26   수정 2021-06-08 09:28

'골프왕' 김국진→이동국, '멋있는 녀석들'에 패배…최고 시청률 5.4%

골프왕 (사진=TV?CHOSUN)


‘골프왕’ 김국진-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이 ‘멋있는 녀석들’ 김태원-이봉원-서경석-홍서범과 긴장과 견제가 가득한 막상막하 대결을 펼치며 안방극장에 짜릿한 ‘골프의 맛’을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 CHOSUN ‘골프왕’ 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4.6%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의 위엄을 달성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골프왕’팀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과 ‘멋있는 녀석들’팀 김태원-이봉원-서경석-홍서범이 흥미진진한 대결을 벌이며 한시도 눈 뗄 수 없는, 스포츠 예능의 진면목을 발휘해 시청자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먼저 ‘골프왕’ 멤버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드리웠지만, 순간 나타난 김미현 감독이 결연한 표정으로 ‘초강력 멘탈 훈련’을 제안하면서 야외 벤치 위에 우뚝 서 큰소리로 다짐을 외치는 시간을 가졌다. 양세형은 부끄러움 속에 선뜻 선창을 못하고 오히려 김미현 감독에게 시범을 보이라고 역제안했고, 김미현 감독은 벤치 위에 올라 ‘감독 김미현’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의연하게 전달했다. 이에 양세형은 자신감을 되찾은 채 벤치에 올라 이상우에게 잘 좀 해보자는 메시지를 보내 웃음을 안겼고, 이와 더불어 멤버들은 정신을 가다듬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도합 230세에 빛나는 초강력 게스트들인 김태원-이봉원-서경석-홍서범이 김국진과 함께 식사를 하며 골프 실력을 두고 허세 가득한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으로 ‘골프왕’에 등장했다. 팀명을 두고 ‘반세기’, ‘경로당’ 등 여러 후보들을 나누던 중 ‘멋있는 녀석들’로 팀명이 결정됐고, ‘멋있는 녀석들’팀은 ‘골프왕’팀과 미묘한 긴장감 속에 첫 만남을 가졌다.

단체 대결로 펼쳐진 첫 번째 경기에서 ‘멋있는 녀석들’팀 홍서범은 모두의 감탄을 부르는 나이스 샷으로 화끈한 시작을 알렸고, ‘골프왕’팀 이동국 역시 만만치 않은 파워 샷으로 흥미진진한 대결을 예감케 했다. 장민호와 서경석, 양세형과 이봉원이 차례로 샷을 날렸고 김미현의 특훈대로 볼을 친 ‘골프왕’팀 이상우는 완벽한 어프로치로 김태원의 미스 샷을 누르며 1홀을 ‘골프왕’팀 승리로 만들었다. 급기야 홍서범은 ‘골프왕’팀 카트로 찾아와 이상우의 구력을 물으며 이상우의 ‘환상의 어프로치’에 감탄을 거듭했다. 1홀의 여운을 가득 머금은 이상우가 2홀의 ‘골프왕’팀 주자로 나서 한층 안정된 샷을 선보였고, 골골대던 ‘멋있는 녀석들’팀 김태원은 몸을 푼 듯 환상의 샷으로 최약체의 반란을 보여줘 ‘멋있는 녀석들’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3홀은 4분 타임 어택이 있는 ‘익스트림 챌린지’로 홍서범의 티샷에 ‘멋있는 녀석들’팀은 전속력을 다해 뛰었고, 골골 김태원을 제외한 3명이 도착함과 동시에 이봉원이 세컨드 샷을 날려 보냈다. 이어 ‘멋있는 녀석들’팀은 헉헉거리며 필드 위를 달려 9타를 7분 55초에 마무리했다. 이에 맞서는 ‘골프왕’팀은 이동국의 티샷이 해저드 위기에 맞닥뜨렸고, 장민호, 양세형, 이상우로 이어진 결과 총 10타 7분 31초를 받았다. 그리고 벌타까지 합해 총 20타 무승부를 기록했다.

4홀 장민호와 이봉원의 1:1 데스매치는 강한 멘탈 싸움 속에 이봉원이 승리했고, 다양한 상품을 두고 벌어진 5홀 빙고판 골프 내기는 홍서범, 김태원이 연이어 실수를 거듭했지만 서경석이 청소기를, 장민호가 골프용품 세트를, 이봉원이 ‘양세형한테 딱밤맞기’를 뽑아 웃음 폭탄을 안겼다. 6홀에서는 한 명이 샷을 쏘면 나머지 세 명이 한 발씩 묶고 다음 샷 장소까지 걸어가는 ‘3인 4각 게임’ 형식으로 진행됐다. ‘멋있는 녀석들’팀은 군가를 부르며 리듬에 맞춰 걷는 등 노장에도 열정을 다했고 ‘골프왕’팀은 우왕좌왕 속에서도 최선으로 경기에 임해 승리를 거머쥐었다. 1:1 에이스 전으로 치러진 7홀은 ‘멋있는 녀석들’팀 홍서범과 ‘골프왕’팀 이동국이 맞붙어 환상적인 연륜 샷과 굿 샷을 번갈아 치고 실수도 이어가며 막상막하 대결을 이어간 끝에 무승부 결과를 도출했다. 안경과 고깔모자를 쓰고 하는 8홀 2:2 대결에서는 ‘멋있는 녀석들’팀이 승리, 최종 4:2로 ‘멋있는 녀석들’팀이 앞서게 됐다.

마지막 9홀을 앞두고 김국진과 김미현이 합세한 최종 대결이 펼쳐졌고, 김미현과 이동국-이상우-장민호-양세형이 ‘골프왕’팀, 김국진과 김태원-이봉원-서경석-홍서범의 ‘멋있는 녀석들’팀으로 대결을 가동했다. ‘월드클래스’ 김미현의 호쾌한 스윙과 ‘연예계 최강’ 김국진의 시원한 장타가 모두의 환호를 부르며 마지막 대결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고, 이후 그린을 벗어난 이동국의 샷을 멋지게 만회하는 완벽한 절벽 샷을 선보인 장민호의 활약에도 최종 승리는 ‘멋있는 녀석들’팀이 차지,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골프왕’은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