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이천희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 종영소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09 08:27   수정 2021-06-09 08:29

'로스쿨' 이천희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 종영소감

로스쿨 (사진=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이천희 표 매력 만점 캐릭터와의 작별이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에서 국선 변호사 박근태로 활약 중인 이천희는 양종훈(김명민)을 시작으로 이만호(조재룡), 김은숙(이정은)까지 변호를 맡으며 극 중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변호가 끝났음에도 종훈을 돕던 이천희는 고형수(정원중)의 댓글 조작 의혹까지 함께 밝혀내면서 진실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 다른 이들과 힘을 합친 이천희가 과연 고형수의 죗값을 치르게 할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한다.

이천희만의 개성이 가득 담긴 국선 변호사가 탄생했다. 극 초반 돈 외에는 무관심하고 의욕조차 없는 인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던 이천희는 공판이 진행될수록 점차 종훈을 열정적으로 변호하는 반전 면모를 드러냈다. 그리고 다채로운 표정으로 캐릭터의 희로애락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이천희의 연기는 인물의 감정을 생생하게 전달해 극에 몰입하게끔 만들었다. 박근태를 입체적으로 표현하기 위한 이천희의 노력은 캐릭터를 사실적이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돋보이게 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디테일 장인’ 이천희의 섬세함에서 데뷔 19년 차 배우의 저력 또한 확인할 수 있었다. 이천희는 마사지 팩, 안마봉같이 평범한 소품들에 근태를 상징하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해 현실을 살아가는 직장인의 일상을 완성시켰다. 또한 이천희의 모습은 각기 다른 인물을 만났을 때 더욱 빛났다. 종훈과 함께 일 때는 주로 순한 양처럼 고분고분한 면모를 보이다가도, 솔A(류혜영)나 동일(우현)에게는 단 한 마디도 지지 않겠다는 당당한 말투와 태도로 티키타카 케미를 그려냈다. 연기력, 세심함, 센스 삼박자 모두 갖춘 이천희의 활약은 매 회를 거듭할수록 보는 재미를 더하며 시청자들을 극 속으로 끌어당겼다.

멈추지 않는 상승세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로스쿨이 어느덧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종영을 앞두고 있는 이천희는 “처음 하는 법조 드라마이고 변호사 역할도 처음이었는데 쉽지 않은 드라마였던 것 같다.”며 근태 역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던 부분들을 회상했다. 이어 시청자를 향해 “그동안 로스쿨을 많이 사랑해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저 이천희도 더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 앞에 서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애정 어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한편 ‘로스쿨’ 마지막 회는 오늘(9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