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손보 '출격'…보험시장 '판' 흔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0 17:10   수정 2021-06-11 01:20

카카오손보 '출격'…보험시장 '판' 흔든다

이르면 내년부터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동호회 멤버들과 함께 단체여행자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택시나 대리운전, 바이크 등과 연계한 디지털 보험 신상품도 대거 나올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카카오손해보험’(가칭)의 보험업 예비 인가를 승인했다고 10일 발표했다. 금융위는 전날 열린 정례회의에서 카카오손보가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 경영 체제 등 조건을 모두 충족한 것으로 판단했다.

카카오손보의 자본금은 1000억원이며 출자자는 카카오페이(60%)와 카카오(40%)다. 카카오손보는 총보험계약건수 및 수입보험료의 90% 이상을 전화, 우편, 컴퓨터 통신 등을 활용해 모집하는 통신판매 전문 보험회사(디지털 보험사)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 같은 디지털 보험사로는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교보생명 계열)과 캐롯손해보험(한화손해보험 계열)이 있지만 기존 보험사가 아닌 신규 사업자가 예비 인가를 받는 첫 사례라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카카오손보가 카카오의 디지털 기술 및 플랫폼을 활용한 새로운 보험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을 높이고 업계 전반의 경쟁과 혁신을 활성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보험산업의 ‘메기’ 역할을 할 것이란 설명이다.

사업 계획에 따르면 카카오손보는 소비자가 스스로 상품을 설계하는 ‘DIY(Do It Yourself) 보험’이나 카카오톡, 카카오택시, 카카오키즈 등 카카오 주요 플랫폼과 연계한 보험 신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예를 들어 카카오톡 대화방에 참여하고 있는 지인과 함께 가입하는 동호회·휴대폰 파손 보험, 카카오키즈 연계 어린이보험, 카카오 택시·바이크·대리기사 보험 등이 대표적이다.

카카오톡·카카오페이를 통해 간편하게 가입하고 보험금까지 비대면으로 청구할 수 있는 플랫폼이나 인공지능(AI) 등 기술을 활용한 가입 및 지급 심사 시스템 등도 장점으로 꼽혔다.

카카오손보의 초대 대표이사로는 카카오페이 보험사업추진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고 있는 최세훈 전 다음카카오 공동대표가 내정됐다. 보험사업추진TF는 카카오페이가 보험업 진출을 위해 2020년 9월 설립한 조직이다.

최 TF장은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카카오와 합병하기 전인 2003년 ‘다음다이렉트자동차보험’을 선보여 당시 업계에 신선한 돌풍을 일으켰다. 다음다이렉트자동차보험은 독일 에르고보험, 프랑스 AXA손해보험 등을 거쳐 2014년 BNP파리바에 인수돼 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이라는 이름으로 운영 중이다.

카카오페이는 예비 인가가 당초 예상보다 늦어진 만큼 본인가를 최대한 서둘러 이르면 내년 초 출범하겠다는 목표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인력 채용이나 물적 설비 투자, 기존 플랫폼 연계 등의 작업은 상당 부분 진척된 상황”이라며 “앞으로 6개월 내 본인가 승인을 거쳐 내년 초 공식 출범하는 데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