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글기자 코너] 6월 평가원 모의고사에 대처하는 자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4 09:01  

[생글기자 코너] 6월 평가원 모의고사에 대처하는 자세

2021년 6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대입 수능)을 치르기 위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1차 모의평가 시험이 실시됐다. 6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난 뒤 가져야 할 올바른 자세는 무엇일까.

6월 모의평가는 재수생과 반수생들이 유입되는 시험이다. 그들은 현재 고 3학년보다 많은 경험과 사전지식을 바탕으로 성적 상위권을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고 연연해할 필요는 없다.

중요한 것은 복기하고 복습하는 것이다. 대입 수능 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복기해보는 것이 최선이다. 본인이 어느 문제를 푸는 데 애를 먹었고, 어느 시간대에 졸음이 쏟아졌는지, 시험 초반 멘탈이 왜 흔들렸는지를 생각해보라. 분명 고칠 점이 있을 것이고, 대비할 점이 생길 것이다.

두 번째 명심할 점은 문제를 다시 풀어보는 것이다. 모의고사가 끝난 후 빠른 채점 서비스를 이용해 점수만 알아본 뒤 문제를 다시 풀어보면서 내가 이 문제를 왜 틀렸는지를 생각해 봐라. 풀이 과정의 빈틈을 발견했다면 즉시 고치면서 문제를 풀어봐야 내 실력이 된다.

최종 시험까지 남은 기간은 아직 길다. 여러 사설 사이트와 EBSi 사이트에서는 6월 모의평가가 끝난 후부터 본격적인 분석과 대비 특강을 시작한다. 지금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아직은 6월이다. 시험은 11월에 치른다. 그전까지는 누가 만점을 받든, 누가 몇 개나 틀리든, 알 바 아니다. 11월에 좋은 성과를 거두면 그만이다. 이를 위해 6월 모의평가를 통해 배워야 한다.

지금 중요한 건 주변 소리에 귀를 닫는 것이다. 이번 시험이 어쨌고 앞으로의 시험이 어찌할 것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많은 수험생이 개념 숙달과 기출문제 분석조차 되어 있지 않으면서 불안한 마음에 여러 특강을 들으려 한다. 준비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수강한다고 점수가 오르는 건 아니다.

지금 무엇이 부족한지를 깨닫고 대처하는 게 우선이다. 남들이 뭐라고 말하든 나를 발전시켜나가면 된다. 자신을 채찍질하고 노력하되, 하루가 끝나면 자신에게 달콤한 당근을 줘라. 그렇게 수능 날까지 반복하다 보면 큰 성취감을 맛보게 될 것이다. 지금 우리가 바라봐야 할 것은 6월 모의평가 점수가 아니라 11월 대입 수능 점수다.

조재우 생글기자 13기(명지대 공간디자인학과 20학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