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이보영X김서형X옥자연, 이현욱 향한 통쾌했던 반격…공조하게 된 전말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2 09:24   수정 2021-06-12 09:26

'마인' 이보영X김서형X옥자연, 이현욱 향한 통쾌했던 반격…공조하게 된 전말은?

마인 (사진=tvN)


‘마인’의 이보영, 김서형, 옥자연이 공조하게 된 전말이 밝혀진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에서 서희수(이보영 분)가 남편 한지용(이현욱 분)에게 이혼을 선언, 아들과 효원家(가)를 나설 계획을 밝혀 충격을 안겨준 가운데 그녀와 한 배를 탄 정서현(김서형 분), 강자경(옥자연 분)의 조합이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먼저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자경(옥자연 분)이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과 더불어 서희수와 함께 식사를 나누고 있어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로써 서희수가 종적을 감춘 7일에 강자경이 깊게 연관되어 있었음을 짐작케 하는 바, 결코 우호적 일리 없을 그녀들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지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어 서희수 그리고 서희수가 남편에게 배신당하고 유산 했을 때부터 지지를 약속한 정서현(김서형 분)의 비밀스런 회동을 엿볼 수 있다. 거대한 일을 진행 중인 사람답지 않게 평온하기까지 한 서희수와 진중한 눈빛의 정서현에게서 끈끈한 신뢰감이 느껴진다.

뿐만 아니라 정서현과 한지용이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긴장감을 높인다. 유언장을 뒤엎고 효원 그룹의 차기 회장에 올라선 한지용과 그 결과마저 예상했다는 듯 플랜B를 꺼내어든 정서현 두 사람의 정면승부가 예고되고 있는 상황. 자리에 서서 여유롭게 한지용을 내려다보는 정서현이 어떤 패를 쥐고 있는지는 몰라도 승부사의 기질이 넘쳐흐르고 있다. 더불어 무소불위의 권력을 거머쥔 한지용에겐 더 이상 무서울 것도 없을 터. 효원 그룹의 미래는 누가 차지하게 될지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이처럼 2막에 들어가면서 서희수, 정서현을 둘러싼 관계도 180도 다르게 향하는 중이다. 아군은 적이었고 적은 아군이 되면서 더욱 종잡을 수 없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하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한편 걷잡을 수 없는 전쟁으로 치닫고 있는 ‘마인(Mine)’ 11회는 오늘(12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