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역대 최고 시청률 '보쌈' 이끈 권유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6 10:50   수정 2021-06-16 10:52

MBN 역대 최고 시청률 '보쌈' 이끈 권유리


'보쌈' 권유리가 능동적인 사랑을 펼치며 극을 이끈다.

권유리는 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이하 '보쌈')에서 주인공 수경으로 활약하고 있다.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직접 두 발 벗고 나서는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행보에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보쌈'은 생계형 보쌈군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벌어지는 로맨스를 담은 작품. 수경은 '옹주마마'에서 주체적인 사랑을 펼치고 있다. 특히 일생일대 위기를 함께 겪은 바우(정일우)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 하면서 배우 권유리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금서 때문에 자신을 대신해 추포된 바우를 위해 수경은 직접 좌포도대장 원엽(추연규)의 집을 월담했다. 대북 세력의 이름이 담긴 거래 장부를 손에 넣기 위해서였다. 바우를 중죄인으로 몰아 서인 세력을 내치려는 이이첨(이재용)의 속내를 꿰뚫고, 그의 부인 이름까지 올라있는 장부로 일을 더 키우지 못하게 만든 것. 바우의 무고함을 밝혀 서인들을 지킬 김자점(양현민)에게는 직접 장부를 건네며, 바우의 신원 복권을 부탁했다. 존재가 알려지면 위태로운 상황이었지만, 목숨을 걸고라도 바우를 구하겠다는 의지가 느껴진 대목이었다.

이이첨 가문의 밀수 행위를 밝히려는 수경의 기지에선 그 내공이 특히 더 돋보였다. 이이첨 가문의 단골 포목점으로 간 그녀는 옷감에 까다로운 척 연기해 밀수한 옷감을 주인이 직접 꺼내 오게 만들었고, 봄 이불을 지으려고 한다며 능청스럽게 둘러댔다.

비단을 확인하고는 "따로 뇌물을 받는 것도 아닌 좌의정이 역모 자금을 어떻게 마련하겠습니까"라며 밀수를 확신할 수 있었다.

이에 바우가 작전을 펼쳐, 확실한 밀수 증좌를 찾아냈다. 결국 밀수 행위를 벌여온 원엽은 좌포도대장 직에서 파직됐고, 이이첨은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수경은 이치를 꿰뚫는 지혜로 현명한 계책을 세우고 직접 두 발 벗고 나서, 바우에게 이이첨에게 맞설 수 있는 무기를 쥐어 줬다. 운명에 그저 휩쓸려가던 이전과는 달리, 이젠 지혜와 용기로 그 운명을 개척하고 있는 수경의 능동적인 모습은 그녀에게 응원 메시지가 쏟아지는 이유다.

그런 수경 앞에 예상치 못했던 변수가 등장했다. 바우의 신원이 복권된 사실을 알고 차돌(고동하)의 생모가 돌아온 것. 지성과 덕을 모두 겸비한 수경이 바우의 부재 속에 이 당혹스러운 상황에 어떤 대책을 세울지 더욱 궁금해진다.

시청률도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보쌈' 14회는 전국 8.7%, 최고 10%를 나타내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토요일 종편-케이블 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 이는 MBN 드라마 종전 최고 시청률 기록을 보유한 '우아한 가'의 8.5%를 뛰어 넘는 기록이다.

'보쌈'은 매주 토, 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