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크래프톤 몸값, 넥슨 뛰어넘는다…임직원들 '돈방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6 14:06   수정 2021-06-16 14:20

'배그' 크래프톤 몸값, 넥슨 뛰어넘는다…임직원들 '돈방석'

'배틀그라운드'를 개발한 게임업체 크래프톤이 국내 게임사 중 가장 높은 기업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16일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크래프톤의 상장 예정 주식 수는 총 5030만4070주다. 공모 희망가 최하단(45만8000원)을 적용해도 시가총액은 23조원을 쉽게 넘는다. 이는 넥슨(약 23조원)과 엔씨소프트(약 18조원)를 웃도는 수준으로, 상장을 통해 국내 게임업계 '빅3'인 3N(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에 버금가는 회사가 된 것이다.

2007년 설립된 크래프톤은 2017년 내놓은 슈팅게임 배틀그라운드가 대성공을 거두면서 대형 게임 업체로 발돋움했다.

배틀그라운드는 PC와 콘솔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7500만장 이상 판매됐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서 누적 다운로드 수 10억건을 달성했다.

이번 상장으로 창업자인 장병규 의장과 김창한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은 돈방석에 앉을 전망이다. 장 의장은 회사 주식 702만7965주를 보유 중이다. 상장 후 재산 가치는 공모 희망가 최하단으로도 3조2188억원에 달한다. 최근 대어급 공모주처럼 '따상'(상장 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장 첫날 상한가)에 성공한다면 재산 규모는 더 크게 뛰어오를 전망이다. 장 의장의 아내 정승혜씨도 42만주를 보유 중이다.

장 의장이 IMM인베스트먼트와 함께 세운 펀드인 벨리즈원도 상장과 함께 276만9230주를 구주매출로 내놓게 된다. 이중 상당부분이 장 의장의 몫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회사 주식 68만4255주를 보유 중이며, 상장 후 가치는 최소 3133억원 정도다. 여기에 김 대표가 보유한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86만8245주의 가치도 최소 4000억원대에 달한다. 이중 16만8245주의 행사 가격은 1452.4원, 70만주는 14만4000원이다.

이외에도 김강석 전 대표(108만5100주)와 김정훈 라이징윙스 대표(84만3215주), 김형준 개발총괄(71만주) 등이 최소 수천억원대 자산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가로 직원 1명도 행사가 1452.4원의 스톡옵션 50만 주를 보유해 눈길을 끈다. 크래프톤은 전체 공모주식 중 20%인 201만2천46주를 우리사주조합에 배정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