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내가 윤석열 지지율 올려준다고? 꿩 잡는 매 두렵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7 15:28   수정 2021-06-17 17:23

추미애 "내가 윤석열 지지율 올려준다고? 꿩 잡는 매 두렵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검찰개혁이 되지 않으면 제2의 윤석열이 또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추 전 장관은 17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대담집을 통해 미완의 검찰 개혁을 언급할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대담집과 관련해 "이른바 추-윤 갈등이라고 자꾸 하는데 그 이면은 무엇인가, 진실은 무엇인가 이런 내용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추 전 장관은 최근 꽃바구니를 받은 사진을 SNS에 올린 바 있다. 이것과 관련한 질문에는 "제가 언론, 보수 야당의 집중 공격을 받고 검찰개혁 선두에서 대단히 힘들 때 응원을 많이 보내줬다"라면서 "야무지게 개혁해 달라는 주문이고 그걸 상기할 수 있어서 기운을 주는 꽃바구니라고 할 수 있다"고 평했다.



이어 "한 청취자분께서 '국민의힘 지지자입니다. 추미애 장관님 제발 대선 후보 되시길 바랍니다' 라고 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언론이 추미애가 나오면 윤석열을 키운다는 우스꽝스러운 프레임을 씌웠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라면서 "아마 제1야당에 변변한 대권후보 하나 없어서 윤석열 지지율만 올라라는 걸 누군가의 탓을 하고 싶은데, 일부러 그렇게 얘기하는 거 아닌가 싶다. 한 마디로 꿩 잡는 매가 두렵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이 어떤 사람인가를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 제가 지휘감독자다"라며 "언론이 아무런 검증도 안 했다. 조선, 중앙, 동아 출신의 언론인을 내세우고 있으니 검증이 제대로 안 됐다. 저만큼 윤 총장을 잘 아는 사람이 없기 때문에 제가 꿩 잡는 매다, 언론의 검증을 아무리 피하려고 조중동의 철옹성을 내세운다고 하더라도 시간문제다"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이 대통령 되는 걸 막을 것이냐"는 질문에 "그가 본선 무대를 끝까지 뛸 수 있을까, 너무 빨리 내려가지 않을까 (생각된다)"라고 답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조국이 끝까지 버텨서 민주당이 조국의 강을 건너지 못하고 '조국의 시간'에 갇혀있는 것도 우리로서는 땡큐고, 윤총장을 대권후보로 키워준 추 장관님이 대선후보로 나오는 건 진심으로 땡큐다"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추 전 장관이 윤 전 총장의 지휘감독자였으니까 잘안다고? 그래서 헌정사상 유례없는 수사지휘권 남발하고 현직 검찰총장 직무배제하고 징계까지 내렸는데 결국은 법원에서 보기좋게 참패하고 떠밀려 사퇴했나"라며 "잘 아는게 아니라 우습게 안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