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일 버디만 9개…전인지의 '뒷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21 18:08   수정 2021-06-22 00:13

최종일 버디만 9개…전인지의 '뒷심'

전인지(27·사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30만달러) 마지막 날 9타를 줄이는 기염을 토하며 공동 3위를 차지했다. 그가 올 시즌 올린 최고 성적이다.

전인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CC(파72·65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잡아내면서 9언더파 63타를 쳤다. 최종합계 21언더파 267타. 3라운드까지 12언더파 204타로 공동 12위였지만 단숨에 순위를 끌어올려 브리트니 올터마레이(31·미국)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로 우승을 차지한 넬리 코르다(23·미국)와는 4타 차다.

전인지가 LPGA 투어에서 ‘톱3’에 든 것은 2018년 10월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후 약 2년8개월 만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1라운드 2번홀에서 처음으로 보기를 기록한 뒤 70홀 연속 보기 없이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4라운드에서 전인지는 페어웨이를 네 차례 놓쳤지만 그린은 두 차례밖에 놓치지 않았다. 특히 퍼트를 26개만 기록하며 데일리 베스트 라운드를 펼쳤다. 전인지는 “어제까지 대부분의 버디 기회에서 왼쪽으로 빠지는 상황이 나와 경기가 끝난 뒤 퍼팅 그린에서 중점적으로 연습했다”며 “오늘 경기에서 이 부분이 잘 풀리면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흘 연속 보기 없는 라운드를 했는데, 오는 24일 열리는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도 이 기운을 이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2위와 3타 차 단독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코르다는 이글 하나와 버디 6개, 보기 3개를 묶어 5타를 줄이면서 우승컵의 주인이 됐다. 지난 2월 게인브리지 LPGA에 이은 시즌 2승이자 LPGA 투어 통산 5승째다. 코르다는 이번 우승으로 올 시즌 첫 다승을 거둔 선수가 됐다.

박인비(33)는 이날 5타를 줄여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10위에 올라 시즌 일곱 번째 톱10에 진입했다. 이번 시즌 박인비가 톱10을 놓친 대회는 두 차례뿐이다. 김아림(26)과 이정은(33)은 공동 54위(10언더파 278타),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공동 57위(9언더파 279타)에 그쳤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