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MZ 세대 대표 작가, 국내 첫 개인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21 18:14   수정 2021-06-22 00:16

日 MZ 세대 대표 작가, 국내 첫 개인전

왼쪽 다리가 족쇄 같은 긴 끈에 묶여 있다. 발뒤꿈치에 붙은 날카로운 갈고리가 당장이라도 종아리를 찌를 듯하다. 화면 곳곳에는 지폐를 연상시키는 종이, 송곳과 같은 열쇠, 붓인지 걸레인지 알 수 없는 물체 등 기괴한 도상들이 배치돼 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조형과 거친 색채의 결합이 아름다움보다는 불쾌감을 주지만, 내면을 돌아보게 하는 힘이 느껴진다. 일본 신진 작가 카이토 이츠키(28)의 그림 ‘Tight Intelligence’(사진)다.

서울 인사동 갤러리밈에서 카이토의 국내 첫 개인전 ‘야수들의 계급’이 열리고 있다. 칼과 낫, 섬뜩하면서도 선정적인 손톱, 얼굴 없는 나신의 남성 등 도발적인 이미지들을 사용한 초현실주의 그림 25점이 걸렸다. 기이하고 낯선 그의 작품에 대해 일본 평단과 언론은 호평 일색이다. 지난 2월 일본 유력 미술전문지 ‘미술수첩’은 그를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 100인 중 한 명으로 꼽았다.

작가가 젊은 여성임을 알면 그의 작품이 성차별 등 사회문제를 비판하는 성격을 띠고 있다고 지레짐작하기 쉽다. 하지만 카이토는 “내면을 긍정적이고 쾌활한 방식으로 표현했을 뿐”이라고 잘라 말한다. 자신 내면에서 소용돌이치는 폭력성, 수치심 등 부정적인 감정을 있는 그대로 그렸다는 설명이다. 외부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자신의 내면을 탐닉하는 전형적인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모습이다. 카이토의 작품은 영국 독일 미국 중국 등 세계 각지의 컬렉터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전시는 8월 15일까지.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