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보여서 짜증…" 캐나다 아이 셋母의 동안 비법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25 18:42   수정 2021-06-25 18:43

"어려보여서 짜증…" 캐나다 아이 셋母의 동안 비법은?


아들 셋을 둔 캐나다의 한 인플루언서가 동안 비법을 공개해 화제다.

캐나다의 유명 인플루언서 발레리아 리포베츠키(32)는 최근 자신의 '틱톡'(TikTok) 계정에 한 영상을 게재해 주목받았다. 영상 속 리포베츠키는 "17~20세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30세 때 이미 아들 셋 가진 엄마"라고 말했다.

이에 리포베츠키는 "정말 많은 사람으로부터 '젊어 보인다'는 얘기를 들었다. 예전에는 이런 말에 짜증이 나서 나이 들어 보이려고 노력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금은 좋다. 특히 사람들이 나를 13살이나 14살이라고 생각할 때 좋다"라며 자신의 '미모 과시'도 잊지 않았다.


실제 동안 외모인 리포베츠키는 자신의 미모 비법에 대해 "매일 아침 비타민C 세럼을 듬뿍 바르고 잠도 충분히 자야 한다. 매일 춤을 추고 있고, 밤에는 차가운 물로 샤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17세 연상의 남편과 21세에 결혼한 리포베츠키는 '아빠의 날'을 맞아 남편 및 세 아들과 함께하는 애정 가득한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