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주유소서 문신 보여주며 "나 건달인데, 기름 좀 넣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29 14:09   수정 2021-07-29 14:12

셀프주유소서 문신 보여주며 "나 건달인데, 기름 좀 넣어"


한 유튜버가 셀프 주유소에서 종업원에게 "기름을 넣을 줄 모른다"며 언성을 높이는 충격적인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유튜버는 종업원에게 오른쪽 팔의 문신을 보여주며 "나 건달인데, 건달은 총을 잡는 게 아니다"라며 위화감도 조성했다. 더욱이 종업원을 향한 욕설도 서슴지 않았다.

2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한 채널에는 '셀프 주유소에서 종업원에게 주유시키는 O'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이 유튜버는 40대 남성 종업원에게 "사장님 기름 좀 넣어줘요"라며 "사장님 건달은 총을 잡는 게 아니에요. 아저씨가 넣어줘요"라고 말했다.

직접 주유하라는 종업원의 대답에 유튜버는 "○○○ 싸가O 없이 하네. 오늘 참교육 들어가야 하나"라며 카메라를 보고 욕설했다.

종업원이 경찰을 부르겠다고 하자 "경찰을 왜 부르냐. 고객이 넣어주라는데 경찰을 불러? 사장 불러야겠네"라며 "이 양반이 손님을 협박한다"고 으름장을 놨다.

이어 "팁 1000원 줄테니 만원만 넣어달라"며 "1000원 더 주냐. 기분이다. 자 2000원, 커피 한잔 먹어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명색이 건달이 총을 잡는 건 아니다"라며 종업원에게 옷을 걷어 문신을 보여줬다. "무에타이 3년 배웠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 유튜버는 마지못해 주유하는 종업원을 두고 "이게 건달이다"라고 말하며, 종업원에게는 "형님 죄송합니다. 혹시 연배가 어떻게 되시냐"라고 물었다.

종업원은 "마흔이요"라고 대답했고, 이에 유튜버는 "동갑이네. 친구야 미안하다"라고 반말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일하시던 분은 덕분에 기분 상해서 욕하면서 보냈을 하루를 콘텐츠라고 웃고 있다니 참 한심하다", "주작이든 뭐든 이런 유튜버들 제재 좀 했으면 좋겠다", "다들 나와 같은 생각을 하니 욕은 안 남긴다", "아버지가 이런 곳에서 일한다고 생각하면 이럴 수 있나" 등 눈살을 찌푸렸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