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중국 꺾고 동메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30 19:42   수정 2021-07-30 20:06

[속보]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중국 꺾고 동메달


한국 펜싱 대표팀이 도쿄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에페 단체전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중국을 45-41로 제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경기 첫 번째 대결에서 권영준과 둥차오는 제대로 된 공격에 나서지 않아 두 장의 경고를 받았고, 이후 동시타로 한 점씩 얻으며 2-2로 맞섰다.

이후 나선 에이스 박상영은 특유의 플래시 득점과 막고 찌르기 등으로 6-4 리드를 만들었고, 송재호와 왕쯔제의 세 번째 대결 이후 9-8, 권영준과 란밍하오의 네 번째 경기에선 13-13으로 각축전이 거듭됐다.

여섯 번째 경기에서 박상영이 상대 왕쯔제에게 봉쇄당하며 23-27로 끌려다녀 위기에 직면하기도 했지만 맏형 권영준이 8번째 대결에서 34-34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마지막 주자로 나선 박상영은 둥차오와의 대결에서 전광석화 같은 플래시로 기선을 잡은 뒤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를 완성했다.

우리나라 펜싱팀은 이날까지 이번 올림픽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한편, 지금까지 한국 펜싱은 올림픽 단체전에서 남자 사브르(2012런던·2020도쿄 금메달), 여자에페(2012런던·2020도쿄 은메달), 여자플뢰레(2012런던 동메달)에서 메달을 차지했고, 남자 에페 단체전 메달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