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작년 경제성장률 -4.5%…23년 만에 최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7-30 12:00   수정 2021-07-30 15:07

지난해 북한 경제가 23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11월부터 이어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경제제재에다 코로나19 사태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결과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수준 만큼의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31조4269억원으로 전년 대비 4.5% 감소했다. 극심한 가뭄으로 대규모 기근에 시달린 1997년(-6.5%) 후 23년 만에 최악의 성장률이다. 북한 경제는 2017년 -3.5%, 2018년 -4.1%로 뒷걸음질치다가 2019년 0.4%로 반짝 반등했다. 하지만 올해 재차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 2위인 광공업(명목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 28.1%)과 농림어업(22.4%) 생산량이 급감하면서 전체 성장률을 갉아먹었다. 지난해 광공업과 농림어업의 생산 증가율은 각각 -5.9%, -7.6%로 집계됐다.

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 조치로 철강을 비롯한 금속제품 수출이 쪼그라든 것이 북한 경제에 직격탄으로 작용했다. 작년 북한 교역규모(수출액+수입액)는 8억6000만달러로 2019년 대비 73.4% 감소했다. 안보리가 2016년 11월 북한의 광물 수출을 제한하고 금융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의 대북 결의안 2321호가 채택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북한의 지난해 수출은 9000만달러로 2019년에 비해 67.9%나 감소했다. 안보리의 비(非)제재 품목으로 그동안 북한 수출을 이끌었던 시계 수출도 지난해 86.3% 줄었다. 신발·모자·가발 수출도 92.7% 줄었다. 기상여건이 나빠지면서 농작물 재배량과 수산물 어획량이 줄어든 것도 북한 경제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코로나19로 이동이 제한된 것도 내수에 충격을 줬다. 기타 서비스업 생산이 18.0%나 감소했다. 남북한 국민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북한의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37만9000원으로 추정된다. 한국(3762만1000원)의 27분의 1 수준이다. 2019년에는 26분의 1 수준이었다. 한은이 이번에 발표한 북한의 국민소득 자료는 통계청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농촌진흥청 등을 통해 취합하며, 인공위성 등을 통해 다각적으로 분석한 결과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