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메달 따고 즐기려다…" 선수촌 퇴출 부른 선수들의 일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1 11:05   수정 2021-08-01 16:01

"은메달 따고 즐기려다…" 선수촌 퇴출 부른 선수들의 일탈


조지아의 유도 은메달리스트 두 명이 규정을 어기고 도쿄 관광에 나섰다가 선수촌에 쫓겨났다. 2020 도쿄올림픽 선수촌 입소자들은 대회와 관련된 일로만 외출할 수 있다는 내용의 서약서를 작성했다.

다카야 마사노리 대회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이들의 자격증(ID 카드)을 취소했다"며 "관광 목적으로 선수촌을 나서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마사노리 대변인은 ID카드 취소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었다. 그러나 조지아올림픽위원회가 추후 유도 선수 둘이 더 이상 선수촌에 머물 수 없게 됐으며 이미 귀국 길에 올랐다고 밝히면서 신원이 알려졌다.

AFP통신은 이번 대회 은메달을 딴 바자 마르그벨라슈빌리(27)와 라샤 샤브다투아슈빌리(29)가 일본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 위해 선수촌을 벗어났다고 해명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매체도 두 조지아 선수들이 도쿄 타워에서 사진을 찍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마르그벨라슈빌리는 지난달 25일 안바울(27·남양주시청)을 준결승에서 꺾은 선수이고, 샤브다투아슈빌리는 다음날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을 준결승에서 제압한 선수라 우리에게도 낯이 익다. 둘 다 일본 선수에게 결승에서 패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