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발 우상혁 24년의 벽' 뛰어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1 23:30   수정 2021-08-09 16:27

짝발 우상혁 24년의 벽' 뛰어넘다


우상혁(25)이 한국 육상 트랙&필드 역사를 새로 썼다. 남자 높이뛰기에서 한국 기록과 한국의 올림픽 최고 성적을 동시에 갈아치웠다.

우상혁은 1일 일본 도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4위를 기록했다. 이진택이 1997년 세운 종전 한국 기록(2m34)을 넘어섰다. 우상혁은 이미 지난달 30일 열린 예선에서 2m28을 뛰어넘어 9위로 결선에 진출하면서 ‘깜짝 활약’을 예고했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진출한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의 이진택 이후 무려 25년 만이다.

우상혁은 여덟 살 때 택시 바퀴에 오른발이 깔리는 사고로 오른발이 왼발보다 작은 ‘짝발’이지만 노력으로 이를 이겨내고 세계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다.

메달을 따는 데는 실패했지만 우상혁의 거듭된 비상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우상혁의 개인 최고 기록은 2m31이었다. 이날 우상혁은 2m19, 2m24, 2m27에 이어 2m30까지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2m33 1차 시기에선 바를 건드렸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2m33을 넘으며 개인 최고 기록을 새로 썼다. 우상혁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2m35로 바를 높였고 1차 시기에 비상했다.


이날 성적으로 우상혁은 1997년 6월 20일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이진택이 넘은 이후 24년 동안 멈춰 있던 한국 기록을 갈아치운 것은 물론 한국 육상 트랙&필드 ‘8위의 벽’도 허물었다. 1996년 이진택은 예선에서 2m28을 넘어 결선에 진출했고, 결선에서 2m29를 기록해 8위에 올랐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 남자 멀리뛰기 김종일,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높이뛰기 김희선도 8위에 올랐다.

우상혁은 이를 네 계단이나 끌어올렸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의 새로운 올림픽 최고 순위다. 메달에 도전한 우상혁은 2m37을 1차 시기에서 시도했다가 실패했다. 다른 선수 세 명이 2m37에 성공하자 우상혁은 2m39로 바를 높여 2, 3차 시기에 나섰으나 실패했다. 그의 ‘아름다운 비행’은 일단 멈췄지만 세계 육상계에 자신의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