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임성재, 3년 연속 PO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진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30 08:43   수정 2021-08-30 09:05

임성재, 3년 연속 PO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진출

임성재(23)가 3년 연속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 3차전 투어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오윙스 밀스의 케이브스 밸리GC(파72)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는 임성재가 플레이오프 대회에서 기록한 개인 최고 성적이다.

이로써 임성재는 페덱스컵 랭킹 12위에 올라 상위 30명만 출전하는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안착했다. 임성재는 PGA투어에 데뷔한 2018~2019시즌부터 3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에 개근한다. 한국 선수가 3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는 것도 임성재가 처음이다. 전체 출전 횟수는 최경주(51)가 네 차례로 더 많지만 최경주는 2007~2008년, 2010~2011년 등 각각 2년 연속 투어챔피언십에 출전한 바 있다.

이경훈(30)은 17언더파 공동 12위를 기록해 경기 후 발표된 페덱스컵 랭킹 순위에서 31위에 그쳐 딱 1계단 차이로 출전권을 놓쳤다. 김시우(26)는 12언더파 공동 29위를 기록해 페덱스컵 랭킹 34위로 시즌을 마쳤다.

우승은 27언더파를 친 뒤 6차 연장 끝에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꺾은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가져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