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가 고른 '뽀글이'…아이유·신민아는 '뒤집어' 입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6 12:21   수정 2021-09-26 13:29

수지가 고른 '뽀글이'…아이유·신민아는 '뒤집어' 입었다


기온이 떨어지면서 아웃도어 업계가 이른바 '뽀글이'라 불리는 플리스(fleece) 마케팅에 열 올리고 있다. 수지, 아이유 같은 잘 나가는 광고모델과 함께 '친환경'을 키워드로 내세웠다. 주소비층인 MZ(밀레니얼+Z)세대의 '가치소비'에 발맞춰 폐플라스틱 재활용(리사이클링) 소재를 활용한 플리스를 미는 분위기다.

2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이 운영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는 가을·겨울(FW) 시즌을 맞아 점퍼뿐 아니라 스웨트셔츠, 후드 티셔츠, 조거팬츠 등 다양한 플리스 제품을 선보였다. 플리스 상품의 경우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터를 전체나 부분적으로 사용한 점이 특징. 배우 공효진과 류준열을 모델로 내세웠다.

플리스는 폴리에스테르를 가공해 표면을 양털 느낌으로 복슬복슬하게 만든 원단으로, 해당 소재로 만든 옷을 통칭한다. 가벼우면서도 보온성이 뛰어나고 관리가 편해 가을·겨울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부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집콕'과 '차박' 유행으로 한층 인기를 더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이번 플리스 제품군은 일상 생활 속 '원마일웨어'는 물론 여행이나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에도 손색없다. 다양한 아이템을 마련했다"고 소개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K2는 가치소비에 초점을 맞췄다. 세계자연기금(WWF)과 협업한 ‘WWF 비숑 플레어 자켓’을 선보였다. 버려진 페트병에서 추출한 리사이클 소재로 만든 상품으로 "(광고모델) 수지가 픽한(고른) 플리스"라며 주력 제품으로 내세웠다.

노스페이스도 꾸준히 미는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를 적용한 K-에코 플리스 컬렉션을 출시했다. 세미 루즈 핏의 실루엣에 주머니가 많이 달려 수납력이 좋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인기인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하는 배우 신민아를 모델로 기용했다.

양면으로 입을 수 있는 리버시블 제품도 인기가 뜨겁다.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등 거의 대부분 브랜드가 뒤집어 다용도로 입을 수 있도록 구성한 상품을 내놓으면서다.

블랙야크는 리버시블 다운 후디 재킷 '시트 다운 플리스'를 주력 제품으로 밀고 있다. 뒤집으면 푸퍼 다운으로 입을 수 있는 남녀공용 플리스 제품이다. 광고모델 아이유와 카이가 착용한 광고를 전면에 내세웠다. 플리스는 쉐르파 플리스와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에코 플리스 소재를 함께 사용했다.

이양엽 K2 의류기획팀 이사는 "플리스는 소재 특성상 가볍고 따뜻한 데다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해 최근 몇 년새 가을·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떠올랐다"며 "아웃도어는 물론 패션업계 전반에 실용성과 편안함이 화두가 된 만큼 플리스 인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