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술판 벌이고 동선 속인 NC 야구선수 등 7명 檢 송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9-24 18:06   수정 2021-09-24 23:48

호텔 술판 벌이고 동선 속인 NC 야구선수 등 7명 檢 송치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고 술자리를 한 뒤 역학조사에서 동선을 허위진술한 전·현직 야구선수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프로야구단 NC 다이노스 소속 이명기·권희동·박석민 선수와 전직 야구선수 A씨, 선수들과 술자리를 함께한 일반인 여성 3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전날 검찰에 송치했다. NC 소속 선수들은 지난 7월 5~6일 서울 강남의 호텔 숙소에서 일반인 여성 2명 등 총 6명이 모여 술을 마시는 등 ‘5인 이상 집합금지’ 수칙을 어겼다.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 사실을 숨긴 혐의도 받는다. 강남구는 “NC 선수 3명과 일반인 여성 2명 등 확진자 5명이 동선을 허위진술했다”며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