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샌더슨팜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4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01 10:07   수정 2021-10-31 00:01

김시우, 샌더슨팜스 챔피언십 첫날 공동4위


김시우(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총상금 7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오르며 시즌 초반 상승세를 이어갔다.

김시우는 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의 잭슨CC(파72·746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았다. 중간합계 6언더파 66타 공동 4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8언더파 64타로 단독 1위인 사히스 티갈라(미국)와는 2타 차이다.

김시우는 이날 5번 홀(파5) 첫 버디에 이어 7∼9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낚았다. 9번 홀(파4)에서는 약 8m 버디 퍼트를 넣었다. 후반 들어서는 12번 홀(파4) 버디를 15번 홀(파4) 보기로 까먹었다가 17, 18번 홀 연속 버디로 기분 좋게 첫 라운드를 마무리했다.

2021-2022시즌 개막전으로 지난달 열린 포티넷 챔피언십에서 공동 11위에 오른 김시우는 시즌 두 번째 대회에서도 상위권 입상 전망을 밝혔다. 이날 그린 적중률이 88.9%(16/18)나 됐을 정도로 샷 감각이 좋았다.



임성재(23)도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공동 7위로 산뜻하게 시작했다. 이날 10번 홀(파3)에서 경기를 시작한 임성재는 첫 홀 보기를 기록했지만 버디만 6개 잡으며 우승경쟁에 뛰어드었다.

13번 홀(파3)에서는 약 10m 거리에서 시도한 칩샷으로 버디를 기록했고 18번 홀(파4)에서도 9m 가까운 거리에서 한 타를 줄였다. 또 5번 홀(파5)에서 벙커에서 친 샷으로 공을 홀 1m 옆으로 보내 버디를 잡으며 기분좋게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닉 워트니와 해럴드 바너 3세(이상 미국)가 1타 차 공동 2위로 티갈라를 추격 중이다. 강성훈(34)은 3번 홀(파5)에서 약 100m 거리 샷 이글을 잡아내는 등 4언더파 68타를 기록, 공동 17위에 올랐다.
노승열(30), 이경훈(30)은 나란히 이븐파 72타를 치고 공동 101위에 머물렀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