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데이터 골퍼…감보다 스마트 스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07 17:46   수정 2021-10-08 01:28

데이터 골퍼…감보다 스마트 스윙


지난달 말 찾은 경기도의 한 골프장. 1번홀(파5)부터 훅(오른손잡이 기준 왼쪽으로 흐르는 샷)이 나기 시작했다. 얼마 전 ‘초보자의 숙명’이라는 슬라이스(오른쪽으로 흐르는 샷)를 어느 정도 극복했다고 여겼다. 감(感)으로는 스윙이 달라진 게 없다. 이렇게 훅 병(病)을 시름시름 앓기 시작했다.

치료를 위해 서울 잠원동의 실내 골프연습장 티스테이지를 찾았다. 최첨단 론치모니터(스윙분석기)로 ‘병’의 원인을 파악하고, 처방을 내려주는 곳이다. 숫자와 통계를 신뢰하는 2030 ‘데이터 골퍼’가 급증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요즘 MZ세대 골퍼들이 이용한다는 첨단 장비들을 체험해봤다.
스윙 집중 해부해보니
김가형 프로의 안내에 따라 7번 아이언과 드라이버 헤드 페이스에 새끼손톱보다 작은 크기의 측정용 스티커를 네 개씩 붙였다. 연습장엔 미국 포어사이트스포츠의 론치모니터 ‘GC쿼드’가 설치돼 있었다. 초고속 카메라 4대로 클럽 헤드와 공을 촬영해 움직임을 분석하는 장비다. 초당 셔터 프레임수(fps)가 2만4000번에 달해 0.1㎜, 0.1도까지 측정할 수 있다.

드라이버를 휘둘렀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공이 왼쪽으로 휙 감겼다. 김 프로는 고개를 갸웃하며 “훅이 날 스윙이 전혀 아니다”고 했다. 녹화 화면을 보면서 스윙을 살펴봤다. 왼 팔꿈치가 등 뒤로 향하는 ‘치킨윙’에 백스윙 시 체중 이동이 왼쪽을 향하는 ‘리버스 피벗’을 진단받았다. 데이터를 살펴보니 문제점이 더 드러났다. 클럽이 지나간 길(클럽패스)은 인 투 아웃으로 오른쪽 1.5도 전후였는데, 헤드 단면이 4~6도가량 왼쪽으로 닫혀 있었던 것. 공을 치는 순간 클럽헤드와 지면이 이루는 각도(어택 앵글)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드라이버를 올려 치는 대신 찍어 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 프로는 “다운스윙에선 우측 어깨에서 손을 풀어 치고, 피니시에선 왼쪽 팔꿈치를 더 모으라”고 조언했다.

이날 스윙을 분석하지 않았다면 자가진단이 틀린 줄도 모르고 오른손을 ‘덜 감으려’ 노력했을 게 뻔했다. 김 프로는 “2030 회원들은 유튜브에서 배운 내용을 맹신하는 경향이 있다”며 “측정 수치를 참고하면 효과적으로 스윙을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비교적 고가인 레슨비에도 불구하고 20~30대 이용자 비중이 크게 늘고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치열한 데이터 골프 장비 경쟁
골프 열풍이 불면서 실내 연습장, 피팅숍 등에서 구비하는 론치모니터 업체 간에도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있다. 론치모니터의 양대 산맥은 GC쿼드와 트랙맨. GC쿼드는 볼 스피드, 회전율, 클럽 패스 등 13개 데이터를 모두 직접 측정한다는 장점이 있고, 트랙맨사의 트랙맨은 ‘도플러 레이더’ 기술력이 우수해 실외 측정이 정확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론치모니터 가격은 2500만원 수준으로 국산 중형차 값과 맞먹는다. GC쿼드를 수입해 유통하는 진성스포츠의 유홍식 부사장은 “2030 골퍼가 많아지면서 올해 국내 론치모니터 수요가 작년보다 두 배로 급증했다”며 “론치모니터를 개인적으로 구매해 집에 설치하는 고객도 늘고 있다”고 했다.

최근에는 ‘손목 위의 캐디’로 불리는 스마트 워치도 2030 골린이들의 필수품으로 떠올랐다. 가민 S62, 보이스캐디 T7이 인기 있는 제품이다. 레이저 거리측정기는 미국프로골프(PGA) 선수들도 애용하는 부쉬넬 프로와 르폴드, 보이스캐디 제품이 있는데 가격이 만만치 않다.
스크린골프도 필드처럼
국내 골퍼들의 사랑을 받는 스크린골프 매장은 골프존이 60% 점유율(4900여 개)로 1위를 고수하고, 카카오VX가 25%(2300여 개), SG골프가 10%(1100여 개)로 뒤따르는 형국이다. 골프존 점주들이 모여서 만든 GNC 기기를 몇 대씩 들여놓은 골프존 매장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인데 골프존 기기보다 게임당 1000~2000원씩 가격을 할인해주는 곳도 많다. 최근 1~2년 새 골프존의 GDR과 QED아카데미, 카카오VX의 티업레인지 등 실내 골프 전문 브랜드가 생겨나 MZ세대 골퍼들을 입문의 길로 이끌고 있다.

필드는 부담스럽고, 실내 스크린골프는 답답해 싫다면 ‘하이브리드’ 형태인 야외 스크린골프를 칠 수도 있다. 화면 대신 뻥 뚫린 그물망으로 공을 보내면 정규 코스만큼은 아니겠지만, 스윙 시 공이 날아가는 궤적을 볼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서울 도곡동 인지스크린골프, 등촌동 강서자이스포츠센터 등이 유명한데, 기존 야외 골프연습장에 기기를 설치한 곳도 수도권에 20여 곳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상용/김대훈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