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윤석열 '정신머리'·'당 없어져야' 발언에 "맞는 말 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14 15:18   수정 2021-10-14 15:19

전여옥, 윤석열 '정신머리'·'당 없어져야' 발언에 "맞는 말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본인을 향한 당내 경선 주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에 "이런 정신머리를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작심 발언해 집중 공세를 받고 있는 가운데,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맞는 말 했다"며 윤 전 총장을 감쌌다.

전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가 '정권 교체하려면 당 확 바꿔야 한다', '정치판에 오니 여야가 따로 없다', '이런 정당이라면 당이 없어져야 한다' 등 작심 비판을 했다"며 "저는 맞는 말 했다고 본다"고 적었다.

이어 "그런데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가 '윤석열, 당 해체 발언!'이라며 들고 일어났다"며 "특히 유승민 후보는 '눈에 뵈는 게 없냐?'고 원색적인 발언을 했다. 그런데 이 두 후보들은 일찍이 '당 해체' 발언을 애당심에서 한 과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먼저 홍준표는 '당 해체하고 마음 맞는 사람끼리 모여야 한다'고 10년 전부터 말해 왔다. 유승민 후보도 참 끈기 있게 꾸준히 당 해체를 주장했다"며 "저 역시 더 이상 보수 정당이 아닌, 이름도 여러 차례 바뀐 국민의힘에 엄청 실망했기 때문에 두 후보를 이해한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당내 경선 주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와 관련해 "정권을 가져 오느냐 못 가져 오느냐는 둘째 문제"라며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말한 바 있다.

또 경선 주자들을 겨냥해선 "그분들이 제대로 했으면 이 정권이 넘어갔겠나. 제대로 했으면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박살이 났겠나"라면서 "제 개인은 얼마든지 싸움에 나가 이겨낼 자신이 있지만 당이 참 한심하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의 이 같은 발언에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은 불쾌감을 강하게 드러내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참 오만방자하다. 들어온 지 석 달밖에 안 된 사람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을 해체해야 한다?"라며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다. 그간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과 한편이 돼 보수 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 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해 장모 비리, 부인 비리를 방어했다"며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검찰에서 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 수사라고 호도한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님, 뭐가 두려워서 등 뒤에서 칼을 꽂냐. 문재인 정권의 하수인 시절 버릇이냐"며 "떳떳하면 TV 토론에서 사람 눈을 보고 당당하게 말하라. 무서워서 손바닥에 왕(王)자 쓰고 나와도 버벅거리는 사람이 어떻게 이재명을 이기냐. 붙으면 탈탈 털려서 발릴 것"이라고 했다.

또 "본인과 부인, 장모 사건들부터 챙기고 1일 1 망언 끊고 정책 공부 좀 하라.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냐"며 "문재인 정권의 충견 노릇을 한 덕분에 벼락출세하더니 눈에 뵈는 게 없냐"고 비난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경선 주자들의 비판에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이라는 게 캠프의 생각"이라면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