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으로 성공할 MBTI

닫기

문 대통령과 첫 통화 이틀 만에…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0-17 17:36   수정 2021-11-16 00:01

문 대통령과 첫 통화 이틀 만에…기시다,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 태평양전쟁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사진)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후 첫 통화를 한 지 이틀 만이다.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는 직접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정부는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시했다. 상당 기간 한·일 관계에 진통이 예상된다.

기시다 총리의 공물 봉납은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제사)’ 시작일에 맞춰 이뤄졌다. 스가 전 총리는 신사 참배 뒤 “전(前) 총리 자격으로 왔다”고 했다. 역대 일본 총리들은 한국 등 주변국의 거센 반발에도 야스쿠니신사의 춘계·추계 제사 시작일과 태평양전쟁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맞춰 직접 참배하거나 공물을 봉납해왔다.

정부는 곧바로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 “과거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일본의 책임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있는 인사들이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5일 취임 후 문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위안부 판결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기존 입장을 강조하기도 했다. 기시다 총리의 이 같은 행보를 놓고 외교가에선 스가 요시히데·아베 신조 전 총리와 마찬가지로 ‘한국 때리기’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자신의 정치적 기반인 보수층이 한국에 부정적이란 사실을 의식한 행보라는 것이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