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퇴짜 놓았다"…외신도 문제 제기한 그래미 후보 선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4 08:19   수정 2021-11-24 08:53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그래미상 본상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에 대해 외신들도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방탄소년단이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한국 대중음악 가수 최초로 '2021 그래미 어워드'에서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노미네이트된 됐지만, 본상 후보에는 이름이 올라가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Butter)'로 빌보드 메인 차트 중 하나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통산 10주 정상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에 지난 21일 개최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를 비롯해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등 후보에 오른 3개 부문을 석권했다.


'2021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도 '톱 셀링 송(TOP SELLING SONG)',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TOP SONG SALES ARTIST)', '톱 듀오/그룹(TOP DUO·GROUP)',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등 노미네이트된 4개 부문을 모두 수상했다.

하지만 그래미에서는 4대 본상인 '제너럴필즈' 후보에도 들지 못했다. 그래미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의미한다. 앞서 많은 미국 매체들이 방탄소년단이 '올해의 레코드' 등 본상 후보에 오를 것이라 전망했던 것과 다른 결과가 나온 것.

AP통신은 그래미 후보 발표 이후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소셜미디어와 음악 차트를 모두 석권한 몇몇 주요 싱글이 제외됐다"며 "더욱 놀라운 것은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퇴짜를 맞았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버터'에 대해 "올 여름 메가 히트곡이었지만, 그래미는 단 1개 부문 후보에만 한국 그룹 방탄소년단을 올려놓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USA투데이 역시 "'버터'는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차트 기록을 깬 여름 노래"라며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라는 단 하나의 후보 지명만으로 되는가"라며 의문을 제기했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도 "방탄소년단이 블록버스터급 한 해를 보냈음에도 그래미에서는 1개 부문 후보에만 올랐다"며 "'버터'는 빌보드 '핫100'에서 10주 정상에 올랐지만,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배제됐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을 포함해 드레이크와 메건 더 스탤리언, 마일리 사이러스 등도 '올해의 앨범' 부문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빌보드 1위에 오른 아티스트들이 그래미 주요 후보 지명에서 누락된 것에 대해 문제가 제기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아시아 가수 최초로 노미네이트됐지만 아쉽게 수상은 불발됐다. 이후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그래미를 잃은 것이 아니라 그래미가 방탄소년단을 잃었다"는 한 팬의 반응을 전하면서 그래미 스스로 의미를 걷어찼다고 전했다.

한편 '2022 그래미 어워드'는 내년 1월 3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되며, 미국 TV 채널 C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