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5년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 올 예상 매출 지난해 두 배 등 성장 지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30 10:54   수정 2021-11-30 10:55

설립 5년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 올 예상 매출 지난해 두 배 등 성장 지속

2016년 1호점인 역삼점을 설립한 공유오피스 업체 스파크플러스가 창립 5주년을 맞아 성과 지표를 발표했다. 올해 예상 매출액은 450억원으로, 지난해(260억원)에 비해 1.73배, 5년 전보다 523배 상승했다.

입주 인원도 71배 상승했다. 2016년 계약 좌석 기준 210명에 불과했지만, 최근 1만4980명으로 집계됐다. 지점 수도 26개로 훌쩍 늘었다. 운영 면적을 모두 합치면 9만 7760㎡로 99㎡(구 30평) 아파트 986여 개에 달한다.

추가 층 개점을 앞둔 홍대점을 제외한 스파크플러스 모든 지점의 평균 공실률(지난 9월 30일 기준)은 0.5%다. 상업용 부동산 토탈 플랫폼 알스퀘어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해 내놓은 3~4분기 서울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 9.7%와 비교했을 때 상당히 낮은 수치다.

스파크플러스는 '당신이 성공에 집중하는 동안, 우리는 당신에게 집중합니다'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사업의 방향을 입주사들의 성공으로 맞췄다. 입주사 직원들을 위해 디테일까지 세심하게 신경 쓴 업무공간, 회의시설, 편의·휴게시설 등의 조성은 물론 입점 기업에 F&B(식음료), 호텔 등 180여 개에 달하는 제휴 혜택을 제공하는 등 노력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AWS, 현대이지웰, 킥고잉, 허닭 등 대표 혜택의 입주사 이용액 합계만 5억원 이상(5억3140만원)이다.

입주사들의 투자 유치 금액은 1조원 이상(1조258억원)으로 집계됐다. 투자 데이터베이스 사이트(the vc)를 통해 추산이 가능한 금액의 합계다. 투자 금액이 밝혀지지 않은 입주사들을 고려했을 때 실제 투자 금액은 그 이상으로 예상된다.

가장 많이 성장한 입주사는 IT 교육기업 코드스테이츠로 계약 좌석이 첫 계약보다 146배 증가했다. 최다 좌석을 계약한 입주사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 베스핀글로벌로 11월 기준 773석을 사용 중이다.

스파크플러스 관계자는 "떠나지 않고 재계약을 하는 입주사가 많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스파크플러스가 지난 3월 1590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92%가 '스파크플러스를 지인에게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만족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커뮤니티 매니저 서비스, 청결하고 안전한 공간 관리, 합리적인 가격 등의 답변이 나왔다.

한편, 스파크플러스는 지난 10월 국내 최초로 지하철 역사 내 공유오피스 지점을 열어 주목을 받았다. 국내 업계 처음으로 아침식사 제공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실용적이고 획기적인 오피스 환경 구축에 힘써왔다. 미팅룸, 폰부스 등 시설 유무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커스텀오피스, 1인 지정 좌석 서비스인 프라이빗데스크, 소규모 기업에 적합한 프라이빗오피스, 사무환경 종합 솔루션 서비스인 토탈 오피스솔루션까지 다양한 상품을 운용 중이다.

스파크플러스는 2019년 12월 총 300억 규모의 시리즈B를 유치한 데 이어 올해에는 SKT와 미래에셋 그룹으로부터 전략적 투자를 받기도 했다. CB포함 총 800억 투자 유치에 성공한 스파크플러스는 대한민국 업무 환경의 혁신을 이루겠다는 목표로 달리고 있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지난 5년 동안 공유오피스 공간을 대기업 못지 않은 사옥으로 만들어보자는 생각으로 쉬지 않고 달려왔다"며 "입주 기업들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 온 만큼 앞으로도 기업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춰 변화하고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