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김종인, 킹메이커 해본 일 없어…尹캠프 흉가 아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30 09:42   수정 2021-11-30 09:43

유인태 "김종인, 킹메이커 해본 일 없어…尹캠프 흉가 아냐"



더불어민주당 원로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9일 윤석열 캠프 합류가 불발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자꾸 킹메이커를 몇 번 했다고 얘기들 하는데 그분은 킹메이커를 한 번도 해 본 일이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 만들 때도 얼마 전에 그만뒀고 문재인 대통령 때는 이미 그 양반 탈당을 해서 나중에 안철수 후보를 지지했다. 언제 킹메이커를 했다는 얘기인가"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번에야말로 한번 킹메이커를 한번 진짜 해 보고 싶은 건데 지금 윤석열 캠프는 그렇게 흉가가 아니다"라며 "지금 흥하는 집에 가서 (서로 전권을 가지려) 싸움이 난다. 이 대선이라는 거는 그야말로 오케스트라처럼 전부 다 화음을 내야 하는데 아마 저 양반이 가면 불협화음이 (날 것이다)"라고 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후보가 선출되고 선대위가 발족하면 대표고 최고위원이고 없어지는 것이다"라며 "그런데 이준석 대표는 '난 대표다'하며 바득바득 우긴다. 최고위원들 싹 사퇴하고 이준석도 같이 사퇴하는 게 정답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도 '늘그막'에 망신 더 당하기 전에 위험한 아이하고 불장난 그만해야 한다"면서 "이 대선 시국에 '만화책 자서전' 낼 때 대충 알아봤지만 '깜찍한 어린애'한테 놀아나면 너무 창피하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유 전 의원이 '김종인 위원장은 단 한 번도 킹메이커인 적이 없었다'고 했고 '김종인을 킹메이커로 모실 정도로 윤석열 캠프가 흉가는 아니다'라고 하는 것을 보니 역시 어른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