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11년 만에 완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30 13:45   수정 2021-11-30 13:46

현대건설,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 11년 만에 완성


현대건설이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서 태안군 오천면 원산도를 연결하는 약 6.9㎞ 구간 '보령 해저터널'을 개통한다고 30일 밝혔다.

보령 해저터널은 2010년 12월에 첫 삽을 떠 공사기간 약 4000여일, 연인원 약 80만명이 투입된 4881억원 규모의 사업이다. 총 길이는 6927m로 국내 최장이며, 세계에서 5번째로 긴 터널이다. 태안(상행선)에서 보령방향(하행선)으로 해수면 기준 약 80m 하부를 관통했다.

이 터널은 대천 해수욕장 인근에서 단절된 77번 국도를 안면도 영목항까지 연결하게 된다. 2019년 2월에 상행선이 관통됐고 후속 하행선도 그해 6월 중심선에 맞춰 오차 없이 관통됐다. 해저터널은 시점부와 종점부의 관통이 양쪽에서 동시에 이뤄지기 때문에 양측의 오차를 줄이는 것이 관건이다.

현대건설은 정밀한 공사를 위해 암반에 구멍을 뚫고 화약을 폭발시켜 굴착하는 NATM공법과 컴퓨터로 위치 제어되는 첨단 로봇 드릴링 머신을 적용했다. 덕분에 공사를 하며 단 한 차례의 해수 유출도 없었다.


보령 해저터널의 내구성 강화를 위해 현대건설은 벽 두께를 당초 30㎝에서 40㎝로, 콘크리트 강도는 일반(24㎫)에서 고강도(40㎫)로 강화했다. 연결구간에는 부식방지용 록볼트도 적용해 안전성을 한층 높였다.

이번 보령 해저터널 개통으로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영목항까지 1시간 30분 소요되던 거리는 10분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물류는 물론 전기·통신·상수도 등의 충분한 공급이 가능해져 지역경제 및 인근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이 전 세계에서 쌓은 노하우와 경험이 없었다면 해수 유입이라는 난제를 극복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서해안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국내 최장 보령 해저터널을 최고의 품질로 완성한 것처럼 향후 발주되는 공사에도 고객만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