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앱 서비스도 있었어?···편리함 넘어 나를 지켜주는 ‘앱’ 열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2-07 14:12   수정 2021-12-07 14:56

이런 앱 서비스도 있었어?···편리함 넘어 나를 지켜주는 ‘앱’ 열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나에게 꼭 필요한 앱, 내 스마트폰에는 있을까. 최근 스타트업이 늘어나면서 세상에 없던 앱 서비스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특히 안전과 연결된 앱 서비스의 인기는 날로 높아지고 있다. 편리함을 넘어 안전과 직결되는 앱 서비스, 어떤 것들이 있을까.


통화 내용 텍스트로 변환, 채팅처럼 보여주는 ‘비토(VITO)’
‘비토(VITO)’는 통화 내용을 텍스트로 변환해주는 서비스다. 통화 녹음을 수 초 내에 문자로 바꿔 채팅처럼 보여주기 때문에 한 눈에 내용 확인이 가능하며, 검색 기능으로 과거의 통화 내역 중 필요한 내용을 쉽게 찾아 볼 수도 있다.



비토는 통화 녹음은 물론 전화 내용을 텍스트로 바꿔주는 문자 변환까지 되기 때문에 계약 및 분쟁 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적, 법적 문제 발생 시 증빙자료로 활용하기 좋다. 비토를 활용하면 언제든지 앱 내에서 채팅으로 변환된 내용을 다시 듣기 할 수 있으며, 원하는 음성 부분만 저장하거나 텍스트로 변환된 내용을 내보내 저장 및 보관이 가능하다. 여기에 전화 수신 시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내용을 사전에 텍스트로 확인할 수 있는 ‘통화 전 미리보기’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이 기능은 연락처 저장 여부와 관계없이 전화가 걸려 왔을 때 상대방과의 기존 통화 이력 및 문자 변환 내역을 사전에 빠르게 확인 후 통화할 수 있다. 올해 4월 정식 버전을 선보인 비토는 출시 약 6개월만인 10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수 43만 건, 누적 음성인식 처리시간 316만 시간을 돌파했다.

안전한 귀갓길에 필수 앱 ‘서울시 안심이’
서울시가 선보인 안심귀가 앱 ‘서울시 안심이’는 서울시 내 설치된 4만 여대의 CCTV와 관제센터가 연결돼 늦은 시간 귀가하는 서울 시민을 모니터링하고 구조 지원할 수 있는 안심 귀가 서비스 앱이다.



안심이 앱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을 담고 있다. 서울시는 최근 앱 전면 개편을 통해 안심귀가 택시 서비스와 긴급알람 서비스를 신설하고 긴급신고 방법도 확대했다. 향후 시의회의 협조를 통해 사업예산을 확보, 2022년부터 기능 개선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적용되는 안심귀가 택시 서비스는 이용자의 택시 승하차 시각, 택시 정보 등 관련 정보를 25개 자치구 통합관제센터로 자동 전송하는 서비스로, 수신된 승하차 정보와 택시 정보를 자치구 전담 관제사가 모니터링하고, 지정된 보호자에게 승하차 정보를 알리게 된다. 긴급알람 서비스는 전자발찌 훼손 등 관련 사건 발생 시 일정 반경 내에 있는 안심이 앱 이용자에게 긴급메시지로 사건 정보를 제공한다.
긴급신고 방법도 확대한다. 기존에는 긴급신고 시 화면 터치 또는 휴대폰을 흔들어야 했지만 앞으로는 볼륨버튼, 전원버튼 등을 활용해 다양한 방법으로 위험 상황을 알릴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한다. 특정 시간대(밤 9시 30분~12시 30분)에만 가능했던 안심귀가 스카우트 예약도 실시간으로 가능해진다.

보이스피싱 등 악성 앱 없애주는 ‘시티즌코난’
보이스피싱의 피해규모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용자도 모르는 사이 스마트폰에 설치된 악성앱을 찾아주는 앱 서비스가 인기다. 경찰청 경찰대학 스마트치안지능센터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금 지원을 받아 올 9월 출시한 ‘시티즌코난’은 악성 앱을 탐지하고 삭제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해주는 보안 서비스다. 앱을 실행하고 메인 화면의 ‘악성앱 검사’ 버튼을 터치하면 악성앱 탐지가 시작되며, 발견된 악성앱은 삭제 버튼을 눌러 삭제할 수 있다.



출시 약 한 달 여 만에 다운로드 수가 10만을 넘어섰으며, 경찰대 스마트치안지능센터를 이끌고 있는 장광호 센터장은 시티즌코난 출시 후 한 달 반 동안 약 450억 원의 범죄 피해를 막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시티즌코난은 현재 안드로이드용 휴대전화에서만 지원되지만 내년에는 아이폰용 앱도 보급할 계획이다.

코지문으로 반려견 유실 대비 ‘펫나우’
펫팸족(펫+패밀리) 인구가 1500만명을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애견인들의 필수앱도 등장했다. 펫나우는 동물의 지문격인 비문(鼻文. 코 무늬, 코주름)으로 반려동물의 신원을 확인하는 서비스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한 인증서비스로, 반려견의 코지문을 펫나우 앱에 등록하면 반려견이 유실견으로 발견됐을 경우 앱에 등록된 코 지문 정보 중 반려견과 가장 유사한 펫 프로필을 조회해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앱을 통해 강아지 안면 사진을 찍으면 인공지능(AI)이 비문 위치를 찾아 초점을 좁히는 오토 포커싱 기능이 작동된다. 강아지의 코를 선명하게 찍어야 인식률도 높아지는데, 강아지는 사람처럼 가만히 포즈를 취하기 어려워 선명한 사진을 찍기가 힘들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펫나우는 비문 촬영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했다. 인공지능 카메라가 강아지의 코를 빠르게 찾아서 자동으로 촬영하고 선명한 사진만을 선별한다. 이 과정에서 사용자는 셔터를 누를 필요도 없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강아지 얼굴에 향하고만 있으면 된다.

khm@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