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위기돌파 전략일 뿐"…윤석열 "진작에 하지" 평가절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5 17:05   수정 2022-01-26 02:19

국힘 "위기돌파 전략일 뿐"…윤석열 "진작에 하지" 평가절하

국민의힘이 오는 3월 9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서울 종로, 경기 안성, 청주 상당 등 세 곳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방침에 대해 “위기 돌파 전략의 일환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민주당의 정치 쇄신 계획에 대해선 “중립 내각 구성이 우선”이라고 압박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기자들에게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일부 지역 무공천 결정에 대해 “선거에 임박해서 전격적으로 이런 발표를 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진정성이 있는지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가 민주당 소속 윤미향·이상직 의원과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의원직 제명 방침을 밝힌 데 대해서도 윤 후보는 “(민주당이) 국회에서 엄청난 의석을 갖고 국민이 볼 때는 ‘입법 독재다’ ‘독선적 운영이다’고 할 정도로 마음껏 의회를 주물러 왔는데, 진작에 좀 하지 왜 늦게 이렇게 하느냐는 생각도 좀 든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이번 쇄신안과 관련해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히자 돌파구를 찾기 위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별검찰 수용조차 없는 위선적인 기자회견”이라고 지적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 겸 선거대책본부장도 이날 공관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민주당이 진정한 정치 개혁을 얘기한다면 얼마든지 환영하고 경쟁할 용의는 있지만 순수해 보이진 않는다”며 “정치 개혁을 하려면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수용하고, 청와대에 민주당 편향 내각을 중립 내각으로 바꾸자고 제안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했다.

하지만 민주당의 일부 지역 무공천 방침은 이들 지역에서 국민의힘 공천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 당초 국민의힘은 종로 등 일부 지역에 대해 전략 공천을 고민해왔다. 하지만 민주당이 종로 등 세 곳에서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하면서 이들 지역에선 당내 경선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권 위원장은 ‘전략 공천의 명분이 사라졌다’는 기자의 질문에 “국민의 뜻이 어떤 것인지 충분히 들어서 반영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27일 공관위를 열어 공천 방향을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