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없는 '맥플랜트 버거', 기대치 보다 3배이상 많이 팔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7 00:03   수정 2022-01-27 00:59

"고기 없는 '맥플랜트 버거', 기대치 보다 3배이상 많이 팔렸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맥도날드가 대체육 업체 비욘드미트와 함께 개발한 '맥플랜트 버거'가 지난달 미국 매장에서 70개꼴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빅맥 판매량(약 110개)에 못 미치지만 시장 기대치 보다 3배 이상 많이 팔린 것이다. 비욘드미트의 주가가 반등할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되고 있다.

26일 CNBC에 따르면 투자은행 파이퍼샌들러의 마이클 라베리 애널리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노트에서 "맥플랜트 버거가 당초 예상 보다 3배 이상 많이 팔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맥플랜트 버거가 인기를 끌면서 "미국 내 비욘드미트의 매출이 연간 2억1500만달러(약 2577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밝힌 매출 전망치(연간 7500만~1억달러)에서 최대 3배가량 높여 잡은 것이다.

맥플랜트 버거는 육류 패티 대신 완두콩, 쌀, 감자 등으로 만든 패티를 사용한다. 맥도날드는 비욘드미트와 공동 개발한 이 버거를 지난해 11월부터 8개 매장에서 시범 판매했다. 맥도날드는 다음 달 14일부터 샌프란시스코 만, 댈러스포트워스 등의 600여개 매장으로 판매처를 넓힐 예정이다.

이날 비욘드미트와 맥도날드의 주가는 개장 전 시간외거래에서 각각 3%, 1%가량 상승했다. 지난 1년으로 기간을 늘리면 비욘드미트의 주가 하락률은 66%에 달한다. 같은 기간 맥도날드의 주가는 17% 올랐다.

CNBC는 "월가 애널리스트들은 비욘드미트가 업계 경쟁과 미국 시장 내 판매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추가 상승 여력은 크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맥플랜트 버거의 전국적 출시는 매출 상승에 더해 육류 대체제로서 소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엄청난 기회"라고 평가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