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서 2200억원 규모 복합개발사업 참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1-28 11:29   수정 2022-01-28 11:30

대우건설, 베트남 하노이서 2200억원 규모 복합개발사업 참여


대우건설이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 신도시 H1HH1블록 개발에 참여한다.

대우건설은 국내 투자자들과 함께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H1HH1블록 개발을 위한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계약식에는 대우건설 한승 신사업추진실장을 비롯해 교보증권 한정수 이사, 유진투자증권 김관석 상무, JR투자운용 원동희 실장, 알스퀘어 윤여신 부사장, OTD코퍼레이션 사공훈 대표, 삼구아이앤씨 전승환 상무, 우미글로벌 강민석 부장 등 총 8개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H1HH1블록은 대우건설이 디벨로퍼로 총괄 기획해 조성 중인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내 복합개발사업 용지다. 대우건설은 이 용지에 지하2층~지상23층, 아파트 2개동(228가구)과 오피스 1개동 및 상가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은 하노이 구도심 북서쪽에 위치한 서호 지역에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 크기인 210만4281㎡(약 63만6545평) 규모 신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1996년 대우건설이 베트남 정부에 신도시 조성을 제안하면서 시작됐다. 대우건설이 지분 100%를 소유한 베트남THT법인이 개발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사업 총 사업비는 1억8550만 달러(약 2220억원) 규모로 한국에 설립된 펀드(모회사)에서 싱가포르 SPC(자회사)에 출자해 베트남 현지 시행법인(손자회사)을 설립해 시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우건설은 펀드 투자뿐만 아니라 시공에도 참여해 시행과 시공을 병행한다. 대우건설은 2020년 B3CC1블록에 호텔, 서비스레지던스, 오피스, 리테일 등 복합 빌딩을 건설하는 사업에서도 직접 시행으로 참여한 바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사업은 국내 건설사가 자체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사업 전 과정을 기획한 대표적인 한국형 신도시 수출 사례”라며 “이번 H1HH1블록 사업은 다양한 분야의 투자자 참여로 국내 기업들의 베트남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