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정부 기대치 '역대 최저'…"잘할 것" 52.7% vs "못할 것" 41.2% [리얼미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14 09:44   수정 2022-03-14 09:58

尹 정부 기대치 '역대 최저'…"잘할 것" 52.7% vs "못할 것" 41.2% [리얼미터]


국민 열 명 중 네 명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7대 대통령 선거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윤 당선인이 '정치 신인'인 점이 국민들의 국정 기대치를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기대치가 낮은 상황에서 국정을 잘 풀어나간다면 오히려 '득점의 기회'를 잡을 수도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를 받아 10~11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1.2%(전혀 못할 것 29.0%, 못할 것 12.2%)는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할 것이라는 반응은 52.7%(매우 잘할 것 35.2%, 잘할 것 17.6%)였다.

과거 리얼미터가 과거 역대 대통령 당선 직후 조사했던 국정 수행 전망을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우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반응이 79.3%(못할 것 13.9%)였다. 20대 대선과 같이 양당 후보의 접전이 펼쳐졌던 18대 대선에 당선된 박근혜 전 대통령도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답변이 64.4%, 못할 것이라는 답변인 27.2%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경우 당선 직후 국정 수행을 잘 할것이라는 비율이 74.8%, 못할 것이라는 비율이 10.6%로 긍·부정 격차가 64.2%포인트나 됐다.

연령별로는 30대(48.6%), 40대(62.8%), 50대(48.1%)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기대치가 낮았다. 성별로는 남성(39.4%)보다 여성(43.0%)에서 윤 당선인이 국정 운영을 못할 것이라는 답변이 더 많았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57.5%), 제주(57.3%)등 더불어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불신이 컸다. 서울(46.4%)과 인천·경기(46.4%) 등 수도권에서도 전국 평균보다 윤 당선인이 국정 수행을 잘 못할 것이라는 비율이 높았다. 지역·세대·성별 모두 이재명 전 민주당 대선 후보의 핵심 지지층으로 분류됐던 유권자층에서 윤 당선인의 국정수행 능력에 대한 불신이 높았다.

유권자들이 윤 당선인에게 기대하는 국정가치로는 ‘부정에 대한 공정한 처벌로서의 정의’가 33.5%의 지지를 받았다. ‘지역과 계층간의 화합’(19.7%), ‘민주주의적 소통’(16.2%), ‘소외된 사람에 대한 배려로서의 형평’(10.4%), ‘집중된 권력을 나누는 분권’(9.6%)이 2~5위에 올랐다. 윤 당선인에게 주어진 최우선 국정과제로는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24.4%), 정치개혁 및 부패 청산(23.6%)이 0.8%포인트 차이로 1·2위를 다퉜다. 차기 대통령의 1순위 개혁과제로도 ‘정치개혁’(27.3%)을 꼽은 유권자가 가장 많았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