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조원 ETF 시장, 올해 이끌어갈 대표 선수는? [신민경의 롤링페이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3-27 07:30  

72조원 ETF 시장, 올해 이끌어갈 대표 선수는? [신민경의 롤링페이퍼]

상장지수펀드(ETF)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개미들은 ETF를 올 들어서만 2조5000억원어치 사들였고 최근 6개월 간은 무려 7조원 가까이 순매수했습니다. ETF에 투자된 전체 금액을 뜻하는 순자산총액은 72조원 수준입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등으로 증시 변동장이 이어지자 소액 분산투자가 가능한 ETF 시장이 대안 투자처로 떠오른 겁니다. 초보 투자자들도 적극 투자에 나서고 있습니다. 어떤 종목을 살지 고민일 때 관심 가는 종목들을 한 꾸러미에 담아낸 ETF를 매수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트렌드를 따르면서도 각 종목의 변동성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은 큰 장점이죠. 어느새 ETF는 '일반 펀드'를 가뿐히 제치고 '주식'의 자리까지 넘보는 상황까지 됐습니다.

그렇지만 ETF를 사기로 마음 먹었다고 해서 고민이 싹 해결되는 것은 아닙니다. 지수형과 테마형 중 어떤 상품이 나을지, 수많은 테마 중에선 어떤 테마를 골라야 할지 등 질문거리가 꼬리에 꼬리를 뭅니다.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줄 만한 영상들이 최근 소개됐습니다. NH투자증권이 지난 21~23일 사흘간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웹세미나 '위기와 기회, ETF 투자전략'입니다. 삼성자산운용·미래에셋자산운용·NH아문디자산운용 등 3사의 ETF 전문가가 유망 산업과 종목에 대한 시각을 공유하는 자리였습니다. 변동장에서 기회를 찾으려면 독특한 테마 상품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어떤 운용사는 미국 대표 지수를 주시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미래 "꾸준한 배당금…리츠 ETF가 제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흐름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위험 회피(헤지) 매력을 보유한 '리츠 테마'를 추천했습니다. 리츠 ETF는 인기 부동산에 간접 투자하면서 안정적인 배당금(분배금)도 받아내는 상품입니다. 리츠가 해마다 대여섯 개씩 증시에 상장되고 있는 만큼 국내 상장리츠 시장도 꾸준히 확대되고 있습니다.

미국 리츠와 국내 리츠 중 어떤 것을 골라야 할까요? 미국 리츠 ETF는 역사가 깊은 만큼 국내 대비 투자 대상이 되는 자산군의 종류가 월등히 많습니다. 오피스·리테일·데이터센터 등 트렌드를 반영한 자산군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배당수익률을 살펴보면 국내 리츠를 택하는 게 더 유리합니다. 미래에셋운용 조사에 따르면 작년 9월 기준 미국 리츠 ETF는 3.33%, 국내 리츠 ETF는 5.7%로 집계됐습니다.

안상혁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마케팅팀장은 "우리나라 리츠 시장은 이제 막 성장을 본격화한 단계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생각된다"며 "배당금을 중시하는 투자자들은 국내 리츠도 고려하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증시에 상장된 국내 리츠 ETF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이 유일합니다. 국내 리츠를 비롯해 맥쿼리 등 인프라펀드 같은 배당형(인컴형) 자산에 집중 투자하는 게 특징입니다. 여기에 키움투자자산운용은 국내 리츠에만 투자하는 '키움 히어로즈 리츠 이지스 액티브'를 오는 5월께 내놓을 예정입니다.
삼성 "S&P500·나스닥100…올해 미 대표 지수 주목해야"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대표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을 추천했습니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쉽고 편하게 투자할 수 있다는 게 ETF의 가장 큰 장점인데 이는 곧 인덱스 투자의 철학과도 맞닿아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해처럼 증시 방향성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에선 오히려 미국 대표 지수형 상품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사 상품 중에선 'KODEX 미국S&P500TR'과 'KODEX 미국나스닥100TR'을 강조했습니다. S&P500 ETF는 미 산업을 대표하는 대형주 500개 기업에 투자하고 나스닥100 ETF는 나스닥 상장사 중 거래량과 시가총액이 우량한 100종목에 투자하는 게 특징입니다. 나스닥100 ETF의 경우 100종목에 투자하기 때문에 S&P500 ETF 대비 개별 종목에 대한 비중이 높은 편입니다. S&P500 ETF 자산구성내역(PDF)에서 애플·아마존 등 정보기술(IT) 업종의 비중이 30%를 밑도는 반면 나스닥100 ETF에서 IT 비중은 60% 수준입니다.

때문에 IT 분야를 중점적으로 투자하고 싶다면 나스닥100 ETF를, 여러 업종에 대한 분산 투자를 원한다면 S&P500 ETF를 택하면 됩니다. 참고로 ETF 이름 맨 끝에 있는 TR은 '토탈 리턴'을 의미합니다. 배당금을 주지 않는 대신 이를 재투자해서 주식의 비중을 늘리는 투자방식을 뜻합니다.
아문디 "코로나19를 기회로 만든 럭셔리 시장…성장세 가팔라"
NH아문디자산운용은 글로벌 럭셔리 산업에 주목했습니다. 이 운용사는 202년 5월 'HANARO 글로벌럭셔리S&P(합성)'을 출시한 바 있는데요. 현재까지도 최초이자 유일한 명품 테마 상품으로 남아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작년 글로벌 럭셔리 산업의 성장세는 주춤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글로벌 봉쇄(락다운) 강화와 소득 감소에 따른 일시적 현상일 뿐 오히려 최근 들어선 관련주 주가가 가파른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시각입니다.

최근 글로벌 컨설팅 업체인 베인앤컴퍼니는 작년 2170억유로(약 291조원) 수준으로 축소됐던 글로벌 명품시장이 2025년 들어선 3300~3700억유로(약 442조~495조원) 수준까지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김현빈 NH아문디자산운용 ETF전략팀장은 "럭셔리 산업의 강세는 말로 하지 않아도 이미 피부로 느끼시지 않느냐"며 "럭셔리산업은 유럽 주식시장의 11% 넘는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주요 산업이다. 중국 역시 그간 30% 수준에 머물던 글로벌 명품 매출 비중이 점차 늘고 있어 2025년까지 50%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