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5억弗씩…무역적자 올들어 벌써 90억弗 넘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4-21 17:43   수정 2022-04-22 01:30

하루 2.5억弗씩…무역적자 올들어 벌써 90억弗 넘어

관세청은 지난 1~20일 무역수지가 51억99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달 들어 하루 2억5000만달러꼴로 무역적자가 쌓이고 있는 것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원유, 가스 등 에너지 수입 가격이 급등한 결과다.

관세청은 이 기간 수출액은 362억8500만달러, 수입액은 414억8400만달러로 잠정집계(통관기준)됐다고 밝혔다. 수출과 수입은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6.9%, 25.5% 늘었다. 무역수지 적자는 전년 동기(20억3200만달러)보다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 올 들어 누적 무역수지 적자는 91억5700만달러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 77억6900만달러 흑자를 낸 것과는 대조적이다. 무역수지 적자는 에너지 수입액 증가 때문이다. 석유(82.6%)와 가스(88.7%), 석탄(150.1%) 등 3대 에너지 수입액 모두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정부는 올 1월 큰 폭의 무역적자가 발생하자 “겨울철 에너지 수입액 증가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고 설명했지만, 결과적으론 헛다리를 짚은 것이다.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전월 대비 1.3% 상승한 116.46을 기록했다. 2017년 1월(1.5%) 이후 5년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8.8% 오르며 16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공산품 가운데선 맥주(7.6%)가, 서비스 부문에서는 제과점(5.6%)이 전달 대비 큰 폭으로 올랐다.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원자재와 곡물 가격이 급등한 결과다.

도병욱/조미현 기자 dod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