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스텝' 일축한 파월…3대 지수, 안도 랠리 [뉴욕증시 브리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05 07:15   수정 2022-05-05 07:51

'자이언트 스텝' 일축한 파월…3대 지수, 안도 랠리 [뉴욕증시 브리핑]


뉴욕증시가 3% 안팎으로 급등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공격적인 긴축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 확인되면서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932.27포인트(2.81%) 뛴 34,061.0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24.69포인트(2.99%) 오른 4300.17, 나스닥 지수는 401.10포인트(3.19%) 급등한 12,964.86을 기록했다.

Fed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20여년 만에 최대폭인 0.5%포인트 금리인상과 내달 양적 긴축 착수를 결정했다. 이는 시장에서 예상 한대로다.

투자자들이 주목한 것은 오는 6월 FOMC였다. 이들은 Fed가 6월 FOMC 정례회의에서 0.75%포인트 금리인상 확률을 95%로 내다봤다. 하지만 제롬 파월 Fed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0.75%포인트 금리인상은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대상이 아니다"고 말하면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파월 의장이 예상보다 덜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인 입장을 내놓자 주요 지수들은 일제히 상승했고, 미 10년물 국채 금리 역시 2%대로 하락하면서 증시를 밀어 올렸다. 파월 의장이 경기침체 전망을 부인한 점도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공포가 진정되자 빅테크주가 달렸다. 애플은 전날보다 주당 6.54달러(4.10%) 오른 166.02달러에 장을 마쳤고, 알파벳은 주당 98.54달러(4.20%) 뛴 2445.22를 기록했다.

에너지주인 셰브론(3.1%)과 엑손모빌(4.0%) 등도 상승했고 기대 이상의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스타벅스(9.8%), AMD(9.1%), 에어비앤비(7.7%)도 급등했다.

반면 비관적인 실적 전망을 한 차량호출 서비스 업체 리프트는 하루 만에 29.9% 폭락했고, 경쟁사 우버도 4.7% 급락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