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수 대표, '산악인의 배낭' 동인기연…골프백 시장 뚫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18 17:29   수정 2022-05-19 09:05

정인수 대표, '산악인의 배낭' 동인기연…골프백 시장 뚫는다

“에베레스트나 안나푸르나 같은 해발고도 8000m 이상 히말라야 고산지대에 오르는 대부분의 전문 산악인 등에는 동인기연 배낭이 있습니다.”

세계 1위 전문가용 배낭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업자개발생산(ODM) 기업 동인기연의 정인수 대표(사진)는 자사 제품에 대한 자부심을 ‘전문 산악인이 모두 메는 배낭’이라는 한마디에 담았다.

1992년 설립된 동인기연은 ‘아크테릭스’ ‘그레고리’ ‘파타고니아’ ‘예티’ ‘블랙다이아몬드’ 등 40여 개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의 배낭과 등산용품을 평균 20년 이상 제조하고 있다. 소비자가격이 개당 50만원 이상인 고가의 제품이다.

필리핀(직원 1만여 명)과 베트남(1000여 명)에서 주로 제작해 미국과 유럽 등으로 수출한다. 연간 배낭 생산량은 600만 개. 세계 시장 점유율은 45%에 달한다. 작년에 매출 1666억원에 영업이익 147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매출 2200억원에 영업이익 310억원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동인기연은 인체공학에 기반한 배낭 설계 능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문가용 등산배낭 업체들을 사로잡았다. 등산배낭은 사람의 허리와 어깨에 밀착해야 한다. 사람마다 제각각인 골반에서 어깨까지의 길이를 맞추는 것을 비롯해 여성용과 남성용에 따라 무게중심을 달리하며 시장을 파고들었다. 남성은 통상적으로 목뒤에, 여성은 날개뼈 사이에 무게가 실릴 때 움직임이 자유롭다.

고강도 알루미늄 압출 기술도 동인기연만의 비법이다. 최근에 출시한 등산스틱은 수십㎏의 무게추를 달아 5년간 8만 번 이상의 충격 테스트를 거쳤다.

동인기연은 최근 코로나19 충격으로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다. 베트남과 필리핀 공장 셧다운 영향으로 생산에 차질이 빚어진 탓이다. 2019년 1665억원에 달한 매출은 2020년 1151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정 대표는 위기를 기회로 삼았다. 자체 브랜드 ‘인수스’를 올 1월 출시했다. 골프백과 유아용 카시트 시장도 개척했다. 신사업 매출은 내년에 650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 대표는 “코스닥시장 상장 준비 작업을 최근 시작했다”며 “내년 하반기에 상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