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생 불량 음식점' 어떻게 피하지?…배달 주문 전 꿀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1 19:36   수정 2022-05-21 19:39

'위생 불량 음식점' 어떻게 피하지?…배달 주문 전 꿀팁


다가오는 여름철을 앞두고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식중독이다.

덥고 습한 여름 날씨의 특성상 세균 등 미생물의 번식이 활발해 음식물이 부패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기온이 평균 1℃ 상승 시 식중독 발생 건수는 5.3%, 환자 수는 6.2%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실제로 폭염일수가 31일로 가장 많았던 2018년에는 식중독 발생은 222건, 환자 수가 1만1504명으로 가장 많았다.

최근 10년(2012~2021년)간 4월 평균 최고기온은 18.8℃ 수준이었으나 올해 4월 평균 최고기온은 20.4℃로 예년보다 1.6℃ 높아져 식중독 발생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특히 배달 음식 수요가 증가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배달 음식 위생에 대해 주의도 필요하다.

배달 음식은 특성상 매장의 청결 상태, 위생을 직접 확인하기 어렵다. 음식점에 방문해 주문할 때도 오픈 주방이 아니면 내부 위생 상태를 확인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하지만 '내 손안 식품 안전 정보' 앱을 사용하면 과거 위생으로 문제가 됐던 음식점들을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에서 제공하는 '내 손안 식품 안전 정보' 앱으로 과거 위생 상태 때문에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를 검색 할 수 있다.

앱에서 주변 식품업체 조회에 들어간 다음, 자신이 사는 지역에 음식점을 검색해 빨간 깃발이 떠 있다면 과거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이다.


업체를 클릭해 들어가면, 언제 어떻게 위반해 행정처분을 받았는지 상세한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또 소비자들은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내 손안 식품 안전 정보' 앱을 이용해 전국 어디서나 신고할 수 있다.

한편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 조리 전, 음식 재료를 만진 뒤, 식사 전, 화장실 이용 후, 외출 후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또 음식은 충분히 익히고 지하수도 반드시 끓여 먹어야 한다. 육류와 어패류 등 익히지 않은 음식 재료는 칼, 도마, 용기를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

음식물 섭취 후 속이 메스껍거나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있다면 신속하게 의료기관의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